광고닫기

Los Angeles

55.0°

2020.11.24(Tue)

유세 재개 트럼프 “코로나 면역 생겼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10/12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20/10/11 18:45

대중 연설 앞두고 확산 우려 차단 시도
“음성 판정 시기 불분명” 언론 의문 제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0일 백악관 남쪽 2층 발코니에서 마스크를 벗고 수 백 명의 지지자에게 연설하고 있다.[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0일 백악관 남쪽 2층 발코니에서 마스크를 벗고 수 백 명의 지지자에게 연설하고 있다.[AP]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면역이 생겼다고 주장했다.

12일 플로리다주부터 본격 유세를 재개하기에 앞서 전염성이 없으니 괜찮다고 강조한 것이다. 그러나 언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상태에 대한 의문이 이어지고 있고 트위터는 해당 트윗에 딱지를 붙였다.

NBC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면역 발언’을 전하며 “언제 마지막으로 음성 판정을 받았는지 불분명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숀 콘리 주치의는 전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타인에게 코로나19를 전염시킬 위험이 더는 없는 것으로 여겨진다고 발표했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는지는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어제 백악관 의료진의 전체적이고 완전한 승인이 있었다. 내가 그것(코로나19)에 걸릴 수 없고 퍼뜨릴 수 없다는 의미다. 알게 돼 아주 좋다!”라고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걸릴 수 없고’라는 대목에 괄호를 열고 ‘면역이 생긴 것’(immune)이라고 따로 적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진행자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염성이 없다는 주치의의 발언을 거론하며 ‘더는 코로나19가 없다는 뜻인가’라고 묻자 “그렇다. 그뿐 아니라 나는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부터 플로리다주 등을 차례로 방문하며 선거유세를 본격 재개할 계획이다. 그 전에 면역이 생겼다는 주장을 통해 전파 우려가 없음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유세 복귀 하루 전에 이런 주장을 한 것이라면서 메시지가 불분명했을 경우를 대비해 트윗까지 올린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0일 낮 백악관에서 코로나19 확진 이후 처음으로 공개 행사를 열었다. 마스크를 쓰고 발코니에 나타난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를 벗은 뒤 “기분이 좋다”면서 연설에 나섰다. 코로나19 ‘수퍼 전파지’로 지목된 백악관에 수백 명의 유권자를 불러모은 것이다. 백악관은 이때까지는 트럼프 대통령이 더는 전염성이 없다고 발표하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남쪽 2층 발코니에서 내려오지 않아 잔디밭에 있는 청중들과 직접적인 접촉은 없었다. 하지만 청중들 사이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았다. 어깨와 어깨가 닿도록 촘촘하게 서서 트럼프 대통령 연설을 들었고 “4년 더” 등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관련기사 2020 미국 대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