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4.0°

2020.11.23(Mon)

4년전 싹쓸이 경합주서 트럼프, 열세 못 좁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10/12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20/10/11 18:46

미시간 7%p·위스콘신 6.7%p

대선이 3주 가량 남은 가운데 경합주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약세가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하이오주의 볼드윈월레스 대학이 오클랜드대, 오하이오노던대와 함께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8일까지 4166명을 상대로 조사(오차범위 ±3%포인트)해 11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미시간주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의 지지율은 50.2%로, 43.2%의 트럼프 대통령을 7%포인트 차로 앞섰다.

펜실베이니아주에서도 바이든 후보 49.6%, 트럼프 대통령 44.5%, 위스콘신주에서는 바이든 49.2%, 트럼프 42.5%로 바이든 후보의 강세가 이어졌다.

경합주로 분류되지 않은 오하이오주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47.0%의 지지율을 얻어 45.4%의 바이든 후보를 오차범위 내에서 앞섰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3개 핵심 경합주에서 트럼프가 밀리고 있다”고 전했다.

대선에서는 경합주 승리가 대선 승리를 좌우할 정도로 매우 중요하다. 이번 대선에서는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과 함께 플로리다, 애리조나, 노스캐롤라이나 등 6개주가 핵심 경합주로 분류된다.

지난 대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모든 경합주를 휩쓸면서 승리를 가져갔지만, 지금까지 주요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6개 주 모두 바이든 후보가 앞서는 형국이다.

이날 공개된 여론조사에서는 또 지난달 29일 열린 1차 TV토론과 관련해 바이든 후보(51%)가 트럼프 대통령(32%)보다 더 나았다고 보는 응답자가 많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 승복 약속을 아직 하지 않은 가운데, 대선 결과 집계 완료 전에 승리를 선언할 경우 신뢰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부정적인 답변(47.8∼56.0%)이 긍정(33.4∼40.4%)보다 높았다.

앞서 전날엔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에게 무려 12%포인트 뒤진다는 전국 여론조사 결과(워싱턴포스트·ABC방송)가 보도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2020 미국 대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