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5.0°

2020.11.24(Tue)

[현철수 속병 클리닉] 병원에 가서 얻어 오는 병?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10/10 건강 1면 기사입력 2020/10/13 14:44

사람들은 “한번 가봐야 하는데 왠지 두려워서…, 안 좋은 결과가 나올까….” 등의 이유로 병원(Doctor’s Office)에 가기를 꺼린다.

늘 건강했던 47세의 이 씨는 한 달 이상 윗배가 불편해서 병원을 찾게 되었다. 정말 가기 싫은 병원이었지만 주위 가족이 권하는 바람에 더는 늦출 수가 없었다. 간단한 상담과 신체검사를 한 후 의사는 심각한 표정을 지으며 말했다. “위에 문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 내시경 검사를 해야 되겠습니다.” 이 말을 듣고 집에 돌아온 이 씨는 그날부터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의사가 위에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한 이야기는, 위에 확실히 문제가 있다는 말로밖에 들리지 않았다. 2주일 후에 내시경 검사를 받을 때까지 이 씨는 그야말로 노심초사하며 직장 일도 손에 잡히지 않았다. 만약 의사가 환자의 초조한 마음 상태를 읽고 무엇을 어떻게 이야기할까 생각했더라면, 의사 자신도 좀 더 조심했을 것이다.

어떤 환자들은 병원에 진찰을 받으러 왔다가 병을 하나 더 얻어 간다고도 한다. 다시 말해 하나의 ‘의원 병’을 얻어 가는 셈이다. 심각한 질병이 없는 상태인데 병원에 한 번 왔다 가면서 그야말로 병이 생긴다는 말을 하는 것이다.

3시간 대기, 3분 진료

우리가 병원을 찾는 데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대부분은 몸에 이상을 느꼈거나 불편해서이다. 그런데 이렇게 찾아간 병원이건만 어떤 이유든 간에 바람직하지 못하거나 경솔하거나 배려가 부족한 대접을 받았을 경우, 가뜩이나 불안해하는 환자는 어떠한 심정이겠는가?

병원은 환자를 진료하는 곳이다. 모든 진료는 환자와 의료진과의 만남에서 비롯된다. 이러한 만남에서 원만한 의사소통과 상담을 토대로 환자의 문제점을 풀어나간다. 그러나 오늘날의 임상은 과연 이런 역할을 잘하고 있는가? 누구 말로는 세 시간 기다렸다가 3분 진료를 받는다고 하는데, 이러한 상황에서 어떻게 원만한 의사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으며 의사는 무엇을 토대로 환자의 문제를 진단할 수 있을 것인가? 복잡한 현대 생활 속에서 지치고 힘든 환자는 의사에게 더 가까이 가려 하는데 의사는 환자에게서 점점 더 멀리 떨어져 가는 것이다. 그야말로 의사와 병원의 기능은 지나치게 사무적이고 기계화되어 가고 있다.

#현철수 박사 - 마이애미 의대 졸업. 예일대병원 위장, 간내과 전문의 수료. 로체스터 대학 생물리학 박사, 시카고 대학에서 박사후 연구원. 스토니브룩, 코넬 의대 위장내과, 간내과 겸임 교수. 현재 뉴저지주 의료감독위원회 위원, 아시안 아메리칸 위암 테스크포스와 바이러스 간염 연구센터를 창설, 위암 및 간질환에 대한 캠페인과 문화, 인종적 격차에서 오는 글로벌 의료의 불균형에 대한 연구를 해오고 있다.

관련기사 현철수의 속병 클리닉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