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3.0°

2020.11.26(Thu)

15분이면 플루ㆍ코로나 동시 진단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샌디에이고 중앙일보] 발행 2020/10/14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20/10/13 17:30

퀴델사 개발…FDA 긴급 승인

생명공학업체인 샌디에이고의 퀴델사가 코로나 바이러스와 플루 바이러스를 동시에 검진할 수 있는 ABC진단용 테스터(사진)를 개발해 연방정부로부터 사용허가를 받았다.

생명공학업체인 샌디에이고의 퀴델사가 코로나 바이러스와 플루 바이러스를 동시에 검진할 수 있는 ABC진단용 테스터(사진)를 개발해 연방정부로부터 사용허가를 받았다.

샌디에이고에 본사를 둔 퀴델(Quidel Corp)사가 15분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지 독감인지를 알아낼 수 있는 진단용 테스트를 개발해 연방정부로부터 긴급 사용 승인을 받았다.

이 진단 테스터는 ABC 다이아그노스틱 테스트(diagnostic test)로 명명되었는데, 비강용 면봉 1개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인지 A형 또는 B형의 플루인지 여부를 15분 만에 판단할 수 있다.

팬데믹으로 인해 훨씬 더 복잡해진 독감 시즌을 앞두고 있어 그 활용도가 높이 평가되고 있다. 이 콤보 진단 테스트는 플루 환자와 코로나19 확진자를 초기에 구별할 수 있어 의료진들이 환자를 더욱 효율적으로 치료할 수 있게 됐다.

퀴델사에서는 약 30달러대에서 이 진단 테스트가 보급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현재는 주당 약 210만개를 생산하지만, 연말까지는 주당 약 280만개로 생산량을 늘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관련기사 샌디에이고- SD- 주요 뉴스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