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19.08.23(Fri)

크레딧카드 연체율 사상 최고…실업 증가로 상환 늦어져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09/07/08 경제 1면 기사입력 2009/07/07 18:31

주가 8200선 붕괴

경기침체 장기화와 대규모 실업사태로 크레딧카드를 포함, 가계대출 연체율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 은행가협회(ABA)가 7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1분기 크레딧카드 연체율은 6.6%를 기록해 작년 4분기의 5.52%보다 크게 높아지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또 모기지 외에 주택을 담보로 받은 가계대출(홈에쿼티론) 연체율도 지난해 4분기 3.03%에서 올해 1분기 3.52%로 높아졌다.

자동차 모기지 등 8개 대출 분야를 합친 소비자 대출 연체율 역시 지난해 4분기 3.22%에서 올해 1분기 3.23%로 높아져 역시 최고치를 기록하며 4분기째 상승했다.

ABA는 대출 원리금 상환이 30일 이상 늦은 경우를 연체율로 잡고 있다. 그러나 소비자 대출 연체율은 크레딧카드를 포함시키지 않기 때문에 실제 소비자들이 제때 돈을 못 갚는 비율은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연체율이 높아지는 가장 큰 원인으로는 실직 사태로 분석된다. 실직으로 가계사정이 어려워지고 수입이 줄면서 대출금을 갚기 어렵게 되기 때문이다.

특히 크레딧카드의 경우 돈이 없는 소비자가 당장 쓸 수 있는 가장 유용한 수단이어서 일단 쓰고 본 뒤에 돈을 갚지 못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지난달 9.5%를 기록한 미국의 실업률은 당분간 상승세를 지속할 것으로 보여 그만큼 가계 사정이 어려워지는 소비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이날 뉴욕증시에서는 2차 경기부양책 논란으로 경기회복 지연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2분기 기업들의 실적 부진, 유가 급락에 따른 에너지 관련주 약세 등이 겹치면서 다우존스 지수 8200선이 무너지는 등 주가가 급락했다.

안준용 기자 jyahn@koreadaily.com

관련기사 세븐 일레븐 카드사에 선전포고_수수료 인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