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11.25(Wed)

[부동산 정보 교차로] 부동산 투자 세금혜택

미셸 원 / BEE부동산 부사장
미셸 원 / BEE부동산 부사장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10/15 부동산 8면 기사입력 2020/10/14 16:00

1031 교환 통하면 양도소득세 납부 연기 가능
45일 선정·135일 종결·융자액 기준 등 지켜야

요즘은 한인사회의 성장과 인식의 변화로 부동산의 거래 건수가 많이 늘기도 하였고 투자 부동산의 규모가 대단히 커졌다.

부동산에 투자하는 목적은 당연히 재산 증식이다. 그리고 언제나 그렇지는 않지만, 대부분의투자자가 정도의 차이는 있어도 성공적인 투자로 부를 누리고 있어 투자 부동산의 거래가 끊이지 않고 있다.

한편 대부분의 부동산 투자가들은 다음의 세 가지를 잘 활용하여 부동산 부자가 되었다고 말할 수 있다. 먼저 부동산을 살 때 30~40%의 다운페이만 가지고 자신이 가지고 있는 돈의 2~3배가 넘는 투자를 하는 지렛대(Leverage) 효과이다. 그다음 사고 나서 부동산을 소유하는 동안 건물에 대하여 매년 감가상각을 하여 절세를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1031 교환(Exchange)이 있는데 부동산을 매각한 다음에 차익이 생겼을 경우 그 매매 차익에 따른 양도 소득세를 국세청(IRS)에 내야 한다. 이때 합법적으로 세금을 내지 않고 장기간 연기할 수 있는 혜택이다.

투자용 부동산인 상가, 아파트, 오피스 빌딩, 공장, 창고, 대지를 포함한 모든 상업용 부동산, 혹은 주거용이지만 임대를 하는 작은 콘도나 주택을 팔아서 매매 차익이 생겨도 바로 세금을 내지 않고 연기해 가며 재투자를 할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연방 세법이 1031 교환이다.

예를 들면 10년 전에 50만 달러짜리 아파트를 가격의 35%인 17만5000달러 다운하여 샀는데 올해 150만 달러에 팔았다면 매매 차익 100만 달러에 대한 양도소득세와 그동안 감가상각을 통해 매년 1만불씩 절세 혜택을 받았다면 이 혜택을 소급적용하여 10만 달러가 추가 소득으로 간주하여 합계 110만 달러의 매매 이득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내야 한다. 그러나 이때 합법적으로 세금 납부를 미룰 수 있는 방법이 1031 교환이다. 즉 부동산을 매각한 후에 세금을 내지 않고 재투자하여 큰 폭으로 재산을 증식시킬 수 있는 좋은 방법이다.

1031 교환은 부동산 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편으로 1920년대 미국을 휩쓴 대공황 때 정부 차원에서 민간의 부동산 투자 장려를 위해 시작되었다. 또한 하나를 팔아서 여러 개를 사도 되고, 작은 것 여러 개를 팔아서 큰 것 하나를 사도 무방하다. 또한 부동산 교환이지만 꼭 쌍방 간의 거래일 필요도 없다. 하지만 이 1031 교환을 성공적으로 끝마치기 위해서는 몇 가지 조건이 충족되어야 한다.

첫째 새로 사는 부동산의 가격이 매각한 부동산보다 가격이 같거나 많아야 하며, 비용을 제외하고 남은 매각 대금은 모두 구매하려는 부동산에 사용되어야 한다.

둘째 구매 기간에 제한이 있다. 즉 부동산을 판 후 45일 안에 새로 살 부동산을 선정해야 하고, 그 후 135일 안에 매입이 종결되어야 하므로 총 180일을 넘겨서는 안 된다. 끝으로 교환 대상 즉 구매하려는 부동산의 융자금액이 예전에 소유했던 부동산의 융자액보다 많아야 한다.

즉 부동산을 팔고 더 큰 부동산에 재투자하면 양도소득에 대한 세금이 유예되는 것은 물론이고 혜택을 받은 감가상각에 대해 세금을 내지 않아도 되어 더욱 큰 부동산에 재투자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문의: (213)505-5594

관련기사 가주 미국 주택시장 동향 부동산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