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0.27(Tue)

3조1320억불 천문학적 재정적자…코로나19 지출로 역대 최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10/16 12:21

직전 최대인 2009년 배 훌쩍 넘어…세수 1% 줄고 지출은 47% 늘어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이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펼치는 바람에 역대 최대 규모의 연방정부 재정적자를 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16일(현지시간) 2020회계연도(2019년 10월 1일~2020년 9월 30일) 연방정부의 재정 적자가 3조1320억달러(3천589조원)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종래 최대 적자는 미국이 글로벌 금융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대규모 재정을 쏟아부은 2009회계연도의 1조4천160억달러였다. 재정적자 규모가 당시의 2배 이상으로 커진 것이다.

또 전년인 2019회계연도 적자액 9천840억달러의 세 배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코로나19 대유행이 발생하기 전인 지난 2월 정부 추산치보다 2조달러가량 더 많은 것이기도 하다.

2020회계연도 연방정부 세입은 3조4천200억달러로 전년보다 1.2% 감소했다.

반면 지출은 코로나19 경기부양 시행에 따라 작년보다 무려 47.3% 증가한 6조5천500억달러로 집계됐다.

로이터는 "지출 증가는 보건의료와 실업급여 증가, 중소기업 구제 프로그램 비용 등에 거의 전적으로 기인한다"고 말했다.

미 의회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경기가 침체되고 실업이 급증하자 지난 3~4월 4차례에 걸쳐 2조8천억달러에 육박하는 경기부양 예산을 통과시켰다.

jbry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류지복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