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0.27(Tue)

'황희찬 복귀전서 골대 강타' 라이프치히, 아우크스 2-0 제압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17 08:49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균재 기자] 황희찬이 부상을 털고 3주 만에 출격한 라이프치히가 개막 4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황희찬은 18일(한국시간) 새벽 독일 임풀스 아레나서 끝난 아우크스부르크와 2020-2021 독일 분데스리가 4라운드 원정 경기서 후반 34분 투입돼 11분을 뛰었다.

지난달 26일 레버쿠젠전을 마친 뒤 엉덩이 부상을 입어 3라운드 샬케전서 벤치를 지켰던 황희찬은 3주 만에 그라운드를 밟았다.

우측 2선 공격수로 나선 황희찬은 후반 추가시간 3분 회심의 중거리 슈팅을 날렸으나 크로스바를 강타하며 리그 첫 공격포인트 기회를 미뤘다.

한편 라이프치히는 2-0으로 승리하며 개막 4경기 무패(3승 1무), 2연승으로 단독 선두에 자리했다.

라이프치히는 전반 45분 앙헬리뇨의 선제골과 후반 21분 포울센의 추가골을 더해 완승을 매조졌다./dolyng@osen.co.kr

이균재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