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10.26(Mon)

'오! 삼광빌라!' 진기주♥이장우, 보기만 해도 달달한 썸남썸녀[어저께TV]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18 14:52

[OSEN=김보라 기자] ‘오! 삼광빌라!’ 진기주와 이장우가 ‘썸’을 타며 달달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두 사람이 어느 시점부터 본격적으로 연애를 하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는 이빛채운(진기주 분)과 우재희(이장우 분)가 서로를 응원하며 돕는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상황이 어렵거나, 마음이 우울할 때 만나면서 점차 가까운 사이로 발전했다.

먼저 이빛채운이 부모의 이혼으로 마음 고생이 심한 우재희를 힘차게 응원했다. 이날 우재희는 이빛채운에게 “그때 집 나간 분 우리 엄마 맞다”고 털어놓았고 앞으로의 가족 관계에 대해 어둡게 내다봤다. 그러나 이빛채운은 핏줄로 맺어진 관계가 반드시 가족은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 역시 이순정(전인화 분)이 입양해 키웠지만 행복한 가정 생활을 해왔다고 강조했다. 또한 부모님의 뜻을 존중하라는 조언도 덧붙였다.

이빛채운은 또 우재희가 어려운 상황에 처했을 때도 회식도 불참하며 온몸으로 도왔다. 이에 그의 마음이 기울 수밖에 없는 환경이 만들어졌다. 장서아(한보름 분)가 우재희를 짝사랑하지만, 그는 그녀를 친한 동생으로만 여기고 있는 터.

이빛채운과 우재희는 일상에서도 서로를 떠올리며 궁금해 했다. 이빛채운은 “내 곰곰이 받으러 가야겠다”며 우재희를 생각했고, 우재희는 “나 기다렸죠"라고 물으며 그녀에게 친근하게 다가섰다. 두 사람은 인형을 핑계로 한층 더 가까워졌다.

이날 장서아가 우재희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집에서 열리는 디자인팀 파티에 초대했다. “오겠다”는 답을 받아낸 장서아는 “디자인 팀원들에게 남자친구로 소개하면 오빠도 어쩔 수 없겠지?”라고 생각하며 좋아했지만 결국 파티 당일, “오늘 일이 있어서 못간다”는 우재희의 전화를 받고 크게 실망했다. 남자친구로 소개할 일은 요원해 보였다.

그런가 하면 이빛채운은 “상황이 급하다. 오늘 안에 일을 끝내야 하니 도와달라”는 우재희의 전화를 받고 “나 오늘 회식 못 갈 거 같다”며 택시를 잡아탔다. 두 사람은 늦은 시각까지 함께 일을 했고, 웃음 꽃을 피우며 기억에 남을 만한 순간을 만들었다. 

젊은 남녀의 달달한 ‘썸’이 시청자들에게도 설레는 마음을 느끼게 하고 있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오! 삼광빌라!' 방송화면 캡처

김보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