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49.0°

2020.12.01(Tue)

“당신 딸이라면 연락주세요” 친모 찾는 한인 입양 여성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10/19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20/10/18 18:47

“매일 매일 엄마 생각한다”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친부모를 찾고 싶어요.”

1985년 12월 23일 입양기관 홀트아동복지회에서 미국에 입양된 에밀리 발렌티노(한국명 이기숙·35) 씨는 “불행한 삶을 살았기 때문에 친가족을 찾으려는 게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18일 발렌티노 씨가 아동권리보장원 입양인지원센터에 보낸 편지에 따르면, 그는 “친어머니처럼 저도 33살에 엄마가 됐다”며 “엄마가 되는 과정에서 모녀 사이에 만들어지는 강한 유대감을 느꼈고, 꼭 친어머니와 가족을 찾아야 한다고 결심이 섰다”고 강조했다.

입양기록에는 출생 시간(1985년 8월 3일 오후 7시)과 출생장소(평택기독병원: 당시 경기도 평택군 평택읍 평택2리 52-6. 1990년대 폐원), 친모 이름과 당시 나이(이모 씨, 33살)만 나와 있다. 출생한 다음 날 해당 병원이 홀트아동복지회에 입양을 의뢰했다.

입양기관이 ‘이기숙’이라는 이름을 지어준 것으로 추정된다. 발렌티노 씨는 한국에서 먼저 입양된 두 형제와 함께 자랐다. 경영학 석사학위를 취득한 후 에너지 분야에서 일하고 있다. 결혼해 딸을 낳았고, 워싱턴 근처에 보금자리를 꾸렸다.

그는 “만약 제가 당신의 딸이라면 연락해주세요. 저는 그저 엄마를 알고 싶고, 이야기하고 싶고 많은 것을 나누고 싶다”며 “매일매일 엄마 생각을 하는데, 엄마도 제 생각을 했으면 좋겠다”고 털어놓았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