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4.0°

2020.11.23(Mon)

미국 마리화나에 투자한 한국 공기업 100억원 손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10/19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10/18 19:40

더불어민주당 정성호 의원은 19일 한국투자공사(KIC)가 미국의 대마 관련 회사에 200억원을 투자했다가 절반가량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공시 자료와 KIC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KIC가 지난 2년간 미국 시장에 상장된 대마업체 캐노피 그로스(Canopy Growth), 오로라 카나비스(Aurora Cannabis), 크로노스 그룹(Cronos Group) 등 대마 관련 업체에 모두 200억원가량을 투자했다가 투자원금이 반 토막 난 상태라고 밝혔다.

KIC는 지난해 1분기 캐노피 그로스에 약 1800만달러를 투자했다. 이후 이 회사 주가는 1년 넘게 빠졌다. 매입 당시 50달러에 육박하던 주가가 지난 2분기 기준 16달러로 떨어졌다. 캐노피 그로스는 의료용 대마뿐 아니라 여가용 대마도 생산하는 업체로, 대마 업계 1, 2위를 다투는 회사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