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6.0°

2020.11.23(Mon)

곰이 놀러왔어요…밥캣산불 여파 주택가 출몰

[LA중앙일보] 발행 2020/10/20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20/10/19 20:07

LA지역 역사상 사상 최악의 산불 중 하나로 기록된 밥캣산불(Bobcat Fire)로 터전을 잃은 야생동물이 주택가에 자주 출몰하고 있다. 특히 엔젤레스 국유림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은 뒷마당에 나타나는 배고픈 곰을 조심해야 한다.

abc7뉴스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패서디나 동쪽 시에라마드리 한 주택 뒷마당 수영장에는 새끼 곰 한 마리와 성체에 가까운 곰 한 마리가 나타났다. 이 주택 주인인 듀크는 뒷마당과 수영장을 거니는 곰 두 마리의 영상을 찍어 SNS에 공유했다. 그는 지난 3월 곰이 담벼락 너머에 나타난 적은 있지만, 뒷마당 안으로 들어온 일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심지어 새끼곰은 듀크의 뒷문을 두드리며 두 발로 서기까지 했다. 듀크는 “어미는 보이지 않고 새끼 두 마리만 보였다. 배가 고파 산에서 내려온 거 같다”고 말했다.최근 시에라 마드리 등 앤젤리스 국유림 남단 지역에서는 야생동물 출몰 사례가 늘었다. 곰 등 야생동물은 주택가를 배회하며 먹이와 물을 찾고 있다. abc7뉴스는 밥캣산불로 특히 곰 출몰이 늘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캘리포니아 동시다발 산불로 멸종위기종 동·식물이 사라지고 자생종의 서식지가 불타면서 생태계를 위협하고 있다. 지난 17일 기준 밥캣산불은 약 11~12만 에이커를 태웠다. 진화율은 92%로 LA카운티 소방국은 이달 말까지 진화작업을 완료할 것으로 예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