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3.0°

2020.11.28(Sat)

'아내의맛' 정준호♥이하정, 드넓은 새 집 공개..'편입' 정동원 하동 나들이[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0 08:04

[OSEN=김은애 기자] ‘아내의 맛’ 출연진이 정준호, 이하정 부부에서 화기애애한 김장 품앗이를 펼쳤다.

20일 방송된 TV 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 에선 이휘재-문정원 부부, 홍현희-제이쓴 부부, 박명수, 장영란이 정준호-이하정 부부의 새 집을 찾았다.

이휘재, 문정원은 김장을 50포기 하려다가 출연진을 불렀다. 너무 힘든 나머지 집들이로 속인 것이다.

그러다 이휘재는 “회장님 방이 멋있더라. 남자의 방은 저런 것이다”라며 정준호의 방을 언급했다. 정준호의 방은 수많은 트로피와 럭셔리한 분위기를 풍겼다. 또다른 방과 거실 역시 드넓은 평수와 센스있는 인테리어가 돋보였다. 

문정원은 정준호의 방에 대해“셋째 낳으면 내가 해주겠다”라고 말했다. 이휘재는 “셋째 낳으면 더 좁아진다”라고 토로했다. 다른 출연진도 정준호의 방을 본 뒤 회장 집무실 같다고 입을 모았다.

반면 정준호는 촬영 스케줄차 이날 참석하지 못했다. 이에 정준호는 직접 부부들마다 손편지와 뷔페 초대권을 남겨 감동을 자아냈다.

아내의 맛

이어 본격적인 김장을 시작했다. 장영란의 진두지휘 아래 박명수는 의외의 채썰기 실력을 뽐냈다.

그러다 출연진은 상황극에 임했다. 문정원은 이휘재, 이하정이 바람 피는 장면에 진심으로 분노했다. 그러면서 문정원은 이휘재에게 대파 펀치를 날렸다. 홍현희는 극중 남편 박명수에게 거센 대파 싸대기로 폭소를 유발했다.

이가운데 홍현희는 문정원에게 이휘재의 영상을 보여줬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 방송에서 이휘재가 이상준의 소개팅녀 이단비 씨 미모에 입을 다물지 못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를 확인한 문정원은 이휘재를 파로 때렸다. 

이후 김장을 마친 이들은 수육고기와 함께 먹기 시작했다. 고기를 가져왔던 홍현희는 40만원 결제를 요구했다. 그렇게 각 부부의 대표들이 가위바위보로 결제할 사람을 결정하기로 했다. 이에 장영란이 당첨됐고, 이들은 인증샷을 남기며 김장을 마무리했다.

아내의 맛

정동원은 오랜만에 하동 나들이에 나섰다. 정동원 아버지는 아들을 위해 직접 요리를 준비했다.

최근 선화예술중학교에 편입한 정동원은 귀여우면서도 깔끔한 교복차림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정동원은 밥을 맛있게 먹은 뒤 동생과 게임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정동원은 할아버지 산소도 찾았다. 정동원은 할아버지를 향한 마음이 남달랐던 바. 그는 할아버지가 좋아하셨던 커피와 ‘눈물비’ 가창영상을 올리며 그리움을 드러냈다.

또한 정동원은 동생과 함께 출연했던 추석특집 ‘사랑의 콜센타’ 방송을 보며, 노래를 다시 선보였다.

아내의 맛

제이쓴, 홍현희 부부는 시아버지가 농사한 고구마로 직거래 장터에 갔다. 제이쓴, 홍현희, 시아버지는 독특한 의상까지 입은 채 홍보에 나섰다. 

하지만 막상 고구마는 잘 팔리지 않았고, 홍현희는 세차와 SNS 마케팅에 임했다. 그러자 고구마는 불티나게 팔렸다. 홍현희는 스튜디오에서 “SNS를 보고 많이 오셨다”라고 회상했다. 여기에 홍현희 어머니까지 등장했다.

그 결과 홍현희, 제이쓴은 고구마 200kg을 완판 시키며 610500원의 수익을 얻었다. 이에 시아버지는 수익금을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들깨 장사를 예고했다.

아내의 맛

임신 6개월차인 박은영은 남편 김형우와 함께 주수사진을 찍었다. 김형우는 거대한 공룡 의상을 입고 나타나 웃음을 자아냈다. 박은영은 “남편과 살면 심심할 틈이 없다”라고 기뻐했다.

그러나 김형우는 의상에 자신의 얼굴이 보이지 않자 또다른 공룡 의상을 꺼내왔다. 여기에 김형우는 창의적인 사진연출력으로 감탄을 유발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아내의 맛

김은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