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5.0°

2020.11.24(Tue)

'언니한텐 말해도 돼' 정윤정 "남편 위해 눈 뜨자마자 색 있는 립밤 바른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0 21:35

[OSEN=심언경 기자] 홈쇼핑계 미다스의 손 정윤정이 찐 언니의 면모를 드러낸다.

22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홈쇼핑계 미다스의 손 정윤정이 찐 언니의 면모를 아낌없이 드러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억’ 소리 나는 매출로 매진의 여왕이라 불리는 쇼호스트 정윤정의 등장에 언니들은 “내 지갑을 열게 한 주범이다”라며 반가움을 내비친다.

올해 결혼 20년 차인 정윤정은 "남편과 신혼 같은 관계를 유지하려고 노력을 많이 한다"라고 고백한다. “매일 아침 눈 뜨자마자 색 있는 립밤을 무조건 바른다. 그리고 남편이 짧은 머리를 별로 안 좋아해서 긴 머리를 유지하고 있다”라며 시작부터 자신의 노하우를 쏟아낸다. 이후 녹화 내내 솔직, 유쾌한 입담으로 언니들의 마음까지 사로잡으며 홈쇼핑 완판 행진을 이끈 비결, ‘공감 토크 능력치’를 다시 한번 뽐낸다.

찐 언니로 화려하게 변신한 정윤정의 입담은 22일 밤 8시 30분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확인할 수 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언니한텐 말해도 돼'

심언경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