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4.0°

2020.11.28(Sat)

추가 경기 부양 오늘 최종 논의…펠로시-므누신 합의 모색

[LA중앙일보] 발행 2020/10/21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20/10/20 22:40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민주당이 대통령 선거 전 추가 경기부양책을 통해 성인 1인당 1200달러를 지급하자고 뜻을 모으고 있다. 양측은 21일 막바지 협상을 통해 최종 합의점을 찾기로 했다.

20일 CNN뉴스 등에 따르면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이날 오후 약 45분 동안 추가 경기부양책을 논의했다. 두 사람은 최종 합의점을 찾지 못해 오늘(21일) 대화를 더 나누기로 했다. 앞서 펠로시 하원의장은 48시간 안에 추가 경기부양책 법안 합의를 하자고 못 박았다.

트럼프 행정부와 민주당은 성인 1인당 1200달러 현금지원 등에는 합의했다. 다만 주 및 지방정부 재정지원 등을 놓고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경기부양책 예산을 1조8000억~2조 달러까지 확대할 수 있다고 양보했다. 민주당 측은 2조2000억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대선 전 추가 경기부양책 법안 통과 가능성에 청신호가 켜지자 주식시장과 국제유가 모두 상승 마감했다. 20일 뉴욕증권거래소(NYSE) 다우존스는 113.37포인트(0.4%) 오른 2만8308.79에 마감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63달러(1.5%) 오른 41.46달러에 마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한청수 한의사

한청수 한의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