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6.0°

2020.11.23(Mon)

영국매체 “레길론, 손흥민처럼 월드클래스 될 재능 있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3 02:07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손흥민(28, 토트넘)이 어린 선수들에게 롤모델이 되고 있다. 

영국 축구전문매체 ‘더부트룸 풋볼’은 23일 ‘레길론이 제2의 손흥민이 될 수 있을까?’란 기사에서 레길론의 활약상을 조명했다. 비교대상이 된 손흥민은 프리미어리그 이적생의 성공모델로 등장했다. 

이 매체는 “레길론은 지난 시즌 프리메라리가에서 뛰었다. 토트넘이 2700만 파운드를 주고 영입한 레길론은 좋은 첫 인상을 심었다. 3경기를 치른 레길론은 벤 데이비스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는 것을 보여줬다”고 호평했다. 

이어 “레길론은 토트넘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손흥민처럼 월드클래스가 될 재능이 있다. 레길론처럼 23살에 프리미어리그에 데뷔한 손흥민은 팬들과 환상적인 관계를 맺고 있다. 레길론도 그렇게 될 수 있다”며 손흥민을 언급했다. / jasonseo34@osen.co.kr 

서정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