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4.0°

2020.11.23(Mon)

'이동국 딸' 14살 재시, 걸그룹연습생인 줄..아빠 닮아예쁜 눈코입 [★SHOT!]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3 02:09

[OSEN=하수정 기자] 축구선수 이동국의 딸 재시 양이 동생 시안이와 찍은 투샷을 공개했다.

이동국의 딸 재시 양은 2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남동생 시안이와 찍은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첫째 재시 양이 막내 시안이와 다정하게 붙어서 셀카를 촬영한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시안이는 누나를 향해 입술을 쭉 내밀고 뽀뽀를 하는 듯한 귀여운 애교를 선보였고, 14살 재시 양은 아빠와 엄마의 장점만 닮은 예쁜 이목구비를 자랑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축구선수 이동국과 아내 이수진 씨는 2005년 결혼했고, 2007년 쌍둥이 딸 재시·재아를 낳았다. 이후 2013년 또 한번 쌍둥이 딸 설아·수아를 출산했고, 2014년 막내 아들 시안이를 품에 안아 5남매 부모가 됐다.

/ hsjssu@osen.co.kr

[사진] 이재시 SNS

하수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