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6.0°

2020.11.23(Mon)

'필리핀 뎅귀' 신정환 "12살 연하 아내, 모든 사람들이 놀라더라"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3 14:01

유튜브 영상 캡쳐

[OSEN=장우영 기자] 그룹 컨츄리꼬꼬 출신 신정환이 자신에게 달린 악플을 읽는 ‘강철멘탈’ 면모를 보였다.

신정환은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신정환장’에 ‘댓글읽기 특집. 지난 10년 근황토크’라는 영상을 올렸다.

신정환은 “오늘은 초반이지만 짚고 넘어갈 건 넘어가야 된다, 속 시원하게 소통을 한 번 하자라는 뜻에서 악플 시원하게 읽어드리고 털고 가도록 하겠다”고 특집을 마련한 이유를 설명했다.

40초 분량의 영상에 댓글은 2400개가 달렸다. 신정환은 “나는 순한 편이 아니다. 중간 맛 정도 된다. 많은 분들이 얼굴이 10년 전보다 지금이 낫다고 하더라”며 본격적인 악플 읽기를 시작했다.

한 네티즌은 ‘전설이 복귀했다. 전라도 아귀, 경상도 짝귀, 필리핀 뎅귀’라고 말했다. 신정환은 “들었을 때 마음 속에서는 정말 박장대소 했지만 크게 웃을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신정환은 김구라와 컬래버레이션에 대해 “가끔 통화 하는데 많이 바쁜 것 같더라. 먼저 부탁하기 싫다. 나랑 엮이면…”이라고 말을 잃었다. 탁재훈과 컬래버레이션에 대해서도 “나랑 엮이면…”이라고 말을 이어가지 못했다.

다른 네티즌은 “유튜브 댓글 다 지우는 것 봤다. 제발 나오려 하지 말아라. 역겹다”고 말했다. 이에 신정환은 “그래서 나는 ‘당신 게시물이 하나도 없으시네요. 얼굴도 없이 함부로 던지는 말을 스스로도 잘 생각해봐라. 결코 개운하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랬더니 ‘죄송합니다. 구독자 늘고 시샘이 많아진 것 같다’고 사과 글을 받았다”고 밝혔다.

신정환은 ‘라디오스타’에 대해 “못 보겠더라. 재미가 없어서가 아니라 사람들이 자꾸 ‘라디오스타’를 나와달라고 하는데, 쉬운 게 아니다. 그 말을 머리에 담은 상태에서 보게 되니까 못 보겠더라”고 솔직한 심정을 밝혔다.

신정환은 근황을 이어갔다. 싱가포르 아이스크림 가게에 대해 신정환은 “지인이 ‘언제까지 이렇게 지낼래?’라고 하시길래 시작한 게 아이스크림 가게다. 그 전에 결혼을 했다. 2005년에 결혼을 했는데, 아내가 나에 대해 잘 몰랐다. 너무 바쁘게 사는 사람이라 TV 볼 시간도 많지 않았다고 한다. 굉장히 고마운 여자다. 나와 결혼해 준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영광이고 고마웠다. 그런 훌륭한 분이 내 아내가 된다는 것 자체가 고맙다. 모든 사람들이 놀랐더라”고 말했다.

이어 신정환은 “4~5년은 사람들 많은 곳을 다니지 않고 모자를 쓰고 고개를 숙이고 다녔다. 자숙도 하면서 혼자만의 생각할 시간을 많이 가졌다. 이제 미혼인 형들 혼자 사는 집에 가서 밥도 차려주고 운전도 해주고 하면서 생활을 했다”며 “결정적인 이유는 내 스스로가 뭔가 좀 정리된 듯한 기분이고 예전 같지는 않더라도 옛날의 기쁨, 옛날 노래 등을 들려 줄 때가 됐다고 생각해서 유튜브를 개설하고 복귀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방송 말미 PD는 “코로나19 끝나면 필리핀 편 한 번 찍자”고 제안했다. 신정환은 “신정환 참나 못 참나로 찍는거냐”고 자폭해 웃음을 자아냈다. /elnino8919@osen.co.kr

장우영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