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12.03(Thu)

'3호 도움' 이강인, 발렌시아 공격진 중 최고... 평점 7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3 14:10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이강인이 도움을 기록했지만 발렌시아는 패했다. 

발렌시아는 24일 오전 4시(한국시간) 스페인 엘체에 위치한 에스타디오 마누엘 마르티네스 발레로에서 열린 2020-21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엘체에 1-2로 패했다. 이로써 발렌시아는 승점 7점으로 13위에 위치했다. 이강인은 이날 벤치서 출발했지만 1도움을 기록했다. 시즌 3번째 도움이다. 

발렌시아는 4-4-2 포메이션을 기준으로 가메이로, 게데스가 최전방에 서고 가야, 바스, 솔레르, 무사가 위치했다. 4백은 라투, 디아카비, 파울리스타, 코에이아가 호흡을 맞췄다. 골문은 도메네크가 지켰다.

이강인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이강인이 투입된 것은 0-2로 끄려가던 후반 23분. 곤살로 게데스와 호세 가야가 물러났고, 이강인과 마누 바예호가 동시에 투입됐다.

이강인 투입 후 발렌시아의 공격이 살아났다. 이강인은 후반 29분 만회골을 도왔지만 발렌시아는 결국 패했다. 

영국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강인에게 평점 7.0점을 부여했다. 교체로 나선 선수지만 높게 평가 받았다. 특히 발렌시아 공격진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 10bird@osen.co.kr

우충원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