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1.0°

2020.12.04(Fri)

트럼프·바이든 대북한 인식 '극과 극'

[LA중앙일보] 발행 2020/10/2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10/23 22:33

2차 대선 TV 토론 무슨 말이 오갔나
바이든 "김정은은 불량배…비핵화 하면 만날 것"
트럼프 "북한과 좋은 관계 유지 모두에게 이익"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북한을 상대로 초강경 규제를 시사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불량배(김정은)와 친구하는 사람”이라고 맹비난했다.

22일 열린 2차 대선 토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대북 초강경론을 시사해 눈길을 끌었다. 진행을 맡은 NBC 백악관 특파원 크리스틴 웰커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동안 (김정은과) 아름다운 편지를 주고받았다고 했는데 최근 북한은 가장 큰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선보이고 핵 개발도 계속하고 있다. 배신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니다”라고 잘라 말하며 그가 대통령으로 당선된 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나눴던 대화내용을 공개했다.

그는 오바마 대통령이 '지금 미국의 가장 큰 문제가 북한'이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오바마는 북한과 전쟁을 할 수도 있다고 했는데 현재 나는 그(김정은)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전쟁은 없다”며 “북한은 서울과 불과 25마일 거리에 있다. 수천만 한국인이 죽을 수 있는 일인데 그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트럼프는 “그들(오바마. 바이든)은 그(김정은)를 만나고 싶어 했지만 김정은이 오바마를 싫어해 만나주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은 트럼프와 김정은의 관계를 비판했다.

그는 “트럼프는 불량배(김정은)와 만나주며 그를 정당화 해줬다. 대통령은 더 안전한 미국이 됐다고 말하지만, 그들(북한)은 미국 본토까지 다다를 수 있는 미사일을 예전보다 더 많이 보유하게 됐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진행자가 바이든에게 “김정은을 만나지 않겠다고 말했는데, 그렇다면 어떤 조건 하에서 만날 수 있겠느냐”고 질문을 던졌다.

바이든은 “그(김정은)가 비핵화를 한다는 전제하”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든은 이날 토론에서 화석연료 에너지와 거리를 두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미국이 화석연료에서 멀어져야 한다”면서 “화석연료 에너지에서 대체 에너지로 전환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화석연료와 시추작업이 활발한 경합주 유권자들이 이번 바이든 발언에 대해 반감을 살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현재 펜실베이니아, 오하이오, 노스캐롤라이나 등에서 화석연료 산업과 시추작업 등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바이든은 또 "불법체류자 1100만명에게 시민권 길을 열어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