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4.0°

2020.11.24(Tue)

뉴욕 한복판에 이방카 부부 비난광고…이방카 '거액소송'협박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10/24 15:12

反트럼프 성향 보수단체가 타임스스퀘어에 '코로나 부실 대응' 비판광고

미국 대선을 앞두고 뉴욕시 타임스스퀘어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와 맏사위 재러드 쿠슈너를 비난하는 대형 광고판이 등장하자 이방카 부부가 곧바로 소송 협박으로 응수했다.

2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반(反)트럼프' 성향의 공화당 보수단체 링컨프로젝트는 이방카-쿠슈너 부부의 모습이 등장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비판 광고를 실었다.

이 광고는 이방카 백악관 보좌관이 손동작을 취한 사진 옆에 미국과 뉴욕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적었고, 쿠슈너 백악관 선임보좌관의 사진 옆에는 "(뉴요커들이) 고통받을 것이지만 그건 그들의 문제"라는 발언이 적혔다.

해당 발언은 지난달 미 잡지 배니티페어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전한 기사에 포함된 것이다. 광고판에는 쿠슈너 보좌관 곁에 다수의 시신 가방도 그려졌다.

광고가 화제를 모으자 이방카 부부는 즉각 대응했다.

링컨프로젝트가 트위터를 통해 공개한 서한에 따르면 이들 부부의 변호인은 해당 광고가 "거짓이고 악의적이며 명백한 명예훼손"이라며 "이 광고판을 즉각 철거하지 않으면 우리는 의심의 여지 없이 거액의 보상과 징벌적 손해배상금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링컨프로젝트는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광고는 계속될 것"이라고 단칼에 거부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