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4.0°

2020.11.23(Mon)

'1호가' PD "이경애X임미숙 '찐친', 뺄 장면 無..중년 개그맨 내공 남달라" [직격인터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5 21:20

[사진=JTBC 방송화면]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임미숙, 이경애가 절친 호흡을 뽐냈다.

[OSEN=연휘선 기자] '1호가 될 순 없어'의 PD가 코미디언 이경애의 촬영 비화를 밝혔다. 

26일 JTBC 예능 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를 연출하는 김나현 PD는 OSEN과의 통화에서 "이경애 선배님 출연이 화제돼 뜻깊다. 임미숙 선배님과 두 분이 실제 오랜 시간 '찐친'이라 할 만큼 돈독한 사이인데 방송에 담을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앞서 25일 방송된 '1호가'에서는 임미숙이 절친 이경애와 만나는 모습이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이와 관련 김나현 PD는 "평소 임미숙 선배님으로부터 이경애 선배님에 대한 이야기를 정말 많이 들었다. 그러던 와중에 두 분이 같이 있는 모습을 담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촬영하게 됐는데 실제 촬영장 분위기도 방송에서와 똑같이 화기애애했다. 촬영한 모습을 거의 빠짐 없이 보여드린 것 같다. 그만큼 뺄 장면 없이 시종일관 유쾌했다"고 말했다. 

이경애는 물론 임미숙과 김학래 부부를 비롯해 팽현숙과 최양락 등 중년 코미디언 부부들이 '1호가'에서 유독 사랑받는 상황. 김나현 PD는 "제작진도 매주 놀라운 게 중년 선배님들의 분량에 대한 반응이 점덤 더 핫해지고 뜨거운 반향을 얻고 있다. 확실히 쌓아오신 시간 만큼 부부간의 호흡이나 친구들간의 우정도 남다르고 막역한 사이에서 오는 허물없는 분위기가 호평을 받는 것 같다"고 평했다. 

이어 그는 "촬영 때마다 '내공이 남다르다'고 느낄 때가 많은데 그런 모습을 유쾌하게 보여드릴 수 있어 기쁘다"며 "이경애 선배님도 그렇고 앞으로도 몰랐던 코미디언 부부, 친구들의 일상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호가'는 코미디언 부부 세 쌍의 결혼생활을 통해 유독 코미디언 부부 중 이혼 1호가 탄생하지 않은 이유를 보여주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방송. / monamie@osen.co.kr

[사진] JTBC 제공.

연휘선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