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5.0°

2020.11.24(Tue)

안보현 "'이태원 클라쓰' 악역 이미지 너무 강했다…회사원 변신"('정희')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5 21:23

'정오의 희망곡' 보이는 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안보현이 새 드라마에서 소화할 캐릭터를 설명했다.

안보현은 26일 오후 생방송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정희)에 출연해 “전작의 악역 이미지가 너무 강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김신영이 “‘이태원 클라쓰’에서 장근원 역이 악해서 그런지 새 드라마에서도 왠지 모르게 악역일 거 같다”고 말했다.

이에 안보현은 “제 관상이 약간 그런가 보다.(웃음)”라며 “‘이태원 클라쓰’에서 악역 이미지가 너무 강했다. 그래서 안경을 낀다든지 이미지 변신을 했다”고 캐릭터를 연기로 표현한 과정을 전했다.

그러면서 안보현은 “제가 한 번도 해보지 못한 회사원 역할이라 많은 고민을 했는데 그게 카메라에 잘 담긴 거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강승윤은 “제가 ‘이태원 클라쓰’를 좋아해서 재미있게 봤는데 그 드라마의 캐릭터와 완전히 다르다”고 소개했다. 

안보현은 이날 첫 방송하는 MBC 새 월화드라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 연출 박승우)에서 회사원 서도균 역할로 출연한다.

/ purplish@osen.co.kr

[사진] '정오의 희망곡' 방송화면 캡처

김보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