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3.0°

2020.11.29(Sun)

'조지가 4년 더 하면…' 바이든 말실수 낚아챈 트럼프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10/26 08:19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으로 잘못 지칭하는 듯 하다 바로잡았다.

바이든 후보는 25일(현지시간) 열린 화상 행사에 참석해 "내가 출마해서가 아니라 내가 맞서고 있는 인물 때문에, 이번 선거는 가장 중대한 선거"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가의 성격이 말 그대로 투표용지에 달려있다. 우리는 어떤 나라이고 싶은가?"라고 하다가 "조지, 아, 조지가 4년 더 하면…"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아닌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을 지칭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 것이다.

그는 "트럼프가 재선되면 우리는 다른 세계에 있게 될 것"이라며 곧바로 바로잡았다.

바이든 후보의 말실수만 노리고 있던 공화당에선 곧바로 이를 파고들었다.

공화당 스티브 게스트 신속대응국장은 같은 날 트위터에 "바이든이 트럼프 대통령을 조지 W. 부시와 헷갈렸다"는 문구와 함께 영상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도 26일 트위터에 "조 바이든이 어제 나를 조지라고 불렀다. 내 이름을 기억할 수 없었던 것"이라며 "가짜뉴스 카르텔은 덮어주느라 여념이 없다!"고 썼다.

어린 시절부터 말 더듬는 습관이 있었던 바이든 후보는 잦은 말실수가 약점으로 꼽힌다. 그는 지난 8월 전당대회 당시 자신의 극복 경험을 같은 증상이 있는 13세 소년에게 나누는 영상으로 감동을 주기도 했다.



nari@yna.co.kr

[https://youtu.be/Q8vp0ZL9Bsw]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백나리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