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2.0°

2020.11.26(Thu)

'BTS 무산' 노지훈, 방탄소년단과 데뷔前 합숙시절 사진 깜짝 공개 ('밥심')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6 14:02


[OSEN=김수형 기자] '강호동의 밥心'에서 노지훈이 과거 BTS와의 숙소생활 사진을 공개, 함께 한솥밥을 먹었던 과거를 전했다. 

26일 방송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 강호동의 밥心'에서 노지훈이 BTS와의 일화를 전했다.

이날 노지훈의 데뷔시절 일화를 들었다. BTS의 아버지 방시혁과 함께 했던 과거를 언급, 노지훈은 "2년 간 BTS와 동거생활 했다"며 회사에서 한솥밥이 아니고 실제 같이 살면서 밥을 먹은 사이라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노지훈은 "옆 침대가 제이홉, 위에는 RM, 슈가도 옆에 있었다"면서 "얼마 후 BTS 막내 정국이 들어왔다, 정국이 초등학생 시절"이라며 떠올렸다.  

알고보니 BTS 결성 전,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인연을 맺게 됐다고. 방시혁과 노지훈은 '위대한 탄생'이란 프로에서 알게 됐고, 같이 무언가 준비하자고 말하며 숙소생활을 권유받았다고 했다. 

노지훈은 "하지만 제 꿈은 솔로가수였다, 야망이 컸다, 제2의 비를 꿈꿨다"면서 당시 솔로가수들의 워너비였다고 회상, 노지훈은 "때마침 비를 발굴했던 대표님의 스카웃  러브콜을 받아, 비가 있는 회사로 이적했다"고 말했다.  

이를테면 전세계 휘어잡는 BTS 멤버가 될 수 있던 상황. 김수찬은 "너무 안타깝다"고 했다. 이에 노지훈은 "그때 돌아가더라도 제 자리는 아니었다 생각이 들어, 그 자체로 완성되어있던 BTS"라면서 "7-8년 간 어마어마하게 준비했던 친구들, 계속 있었어도 BTS가 되진 못했을 것"이라며 겸손한 대답을 덧붙였다. 


/ ssu0818@osen.co.kr

[사진] '강호동의 밥心'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