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5.0°

2020.11.24(Tue)

술독에 빠진 재외공관…5년 9만병 '벌컥'

[LA중앙일보] 발행 2020/10/27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20/10/26 19:51

하루평균 71병씩 소비한 셈
주몽골 대사관 8천병 최다
“국민 세금 제대로 감시해야”

재외공관 주류 소비가 과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7개국에 설치된 재외공관은 국민 세금으로 술을 소비했다.

국민일보 등 한국 언론에 따르면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태영호 의원(국민의힘)은 외교부 자료를 인용해 재외공관이 최근 5년 동안 소비한 주류는 총 9만2415병이라고 밝혔다. 재외공관 직원들은 대내외 행사 명목으로 예산을 써 해당 주류를 구입했다. 재외공관 주류 소비량 공개는 이번이 처음이다.

태영호 의원 측은 1년 52주, 주 5일 근무를 가정할 때 147개국 재외공관이 하루 평균 71병을 소비한 셈이라고 지적했다.

재외공관별 주류 소비량도 큰 차이를 보였다. 주몽골 한국대사관은 최근 5년 동안 총 8168병을 소비했다. 주중 하루 최대 6.2병을 마신 셈이다. 주몽골 한국대사관은 2016년 1720병, 2017년 3632병, 2018년 1787병, 올해 8월까지는 417병을 소비했다.

같은 기간 주사우디아라비아 대사관은 3987병, 주쿠웨이트 대사관은 참이슬 45병을 포함한 2722병, 주브루나이 대사관은 2722병, 주싱가포르 대사관은 2649병을 소비했다. 이와 달리 주르완다 대사관과 주필리핀 대사관은 5년 동안 1병만 소비했다.

재외공관이 소비한 주종은 주몽골대사관이 8168병 중 맥주 4013병이었다. 주영국 대사관은 1802병 중 1681병이 와인이었다. 이밖에 복분자주, 안동소주 등 한국 전통주를 사용한 공관도 많았다.

태영호 의원은 “해외공관에서 소비하는 주류도 국민 세금이다. 정부 예산으로 주류를 구입하는 만큼 외교부 장관은 현장 감시를 해야 한다.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언택트 점검방식도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월드코리안뉴스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이용선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외교부 자료를 인용해 ‘재외공관 영사서비스 만족도 조사’가 부실하다고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이용선 의원에 따르면 외교부가 매년 3800만 원 예산을 들여 실시한 해당 조사결과 보고서는 지난 5년 동안 공개되지 않았다. 이 의원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한 업체가 담당한 조사 결과 보고서를 외교부는 재외공관장 평가 반영을 이유로 공개할 수 없다고 한다”며 “제출 자료는 조사결과 분석이 매년 똑같고 개선방안도 분석하지 않았다. 외교부는 영사서비스 만족도 조사를 공개하고 문제가 있는 부분은 개선 노력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