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2.03(Thu)

국무부 부차관보 '북과 언제 어디서든 마주앉을 준비돼'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10/27 09:45

"한미동맹 최선 다해 보조 맞춰 진전이 중요"…한국 코로나 대응엔 "세계의 본보기"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변덕근 특파원 =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는 27일(현지시간) 북한 비핵화와 관련, 북한에 대해 외교의 문이 열려 있고 언제 어디서든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으며 대화를 통한 해결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이날 미 싱크탱크 애틀랜틱카운슬과 동아시아재단이 한미 동맹의 미래와 팬데믹 이후 미중 전략 경쟁을 주제로 연 화상 세미나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이에 3차례의 정상 간 만남이 있었다면서 "우리는 또한 외교의 문은 열려 있으며, 우리는 대화와 이러한 문제들을 평화적인 방법으로 외교를 통해 해결하는 것을 절대적으로 중요하게 여기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든 북한과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끊임없이 강조해왔다"고 말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북한 핵과 미사일 문제 해결에서 한미 동맹의 역할과 관련, "우리 두 나라가 최선을 다해 보조를 맞춰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패널로 나온 미 하원 외교위원회 아시아태평양 소위원회 간사인 공화당 테드 요호 하원의원은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도 "우리는 비핵화가 무엇인지에 대한 합의를 얻어야 한다"며 비핵화의 명확한 정의와 함께 전략을 구체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반도 종전선언 추진과 관련해선 패널로 나온 한국 의원 사이에 입장 차이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현재까지 북한 비핵화 협상 상황에 대해 "제한적이었지만 의미있는 진전"이라고 평가하고, 정전 체제가 거의 70년을 맞이했다면서 "비정상적 상황이다. 이제 종전선언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종전선언은 북한과의 대화를 촉진하고 여건을 조성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박진 의원은 "어느 시점에선가 이 제안에 대해 진지하게 고려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종전선언은 비핵화의 출구가 돼야 하지 입구가 돼선 안 된다. 성급하게 종전선언을 이행한다면 북한을 사실상 핵보유국으로 인정하는 일이 될 수 있고 주한미군이 철수하는 빌미가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내퍼 부차관보는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대해선 "우리는 한국을 대유행에 대처하기 위한 모델로 봤다"며 "한국은 민주적 가치를 바탕으로 개방적이고 투명한 방식으로 해냈다"고 말했다.

또 개인들이 체포되거나 집에 머물도록 강요당하지 않았다면서 이는 "민주적 가치와 개방성, 투명성을 존중하고 첨단 인프라에 의존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는 의미"라며 한국의 대응은 "세계를 위한 모델, 본보기"라고 평가했다.

앞서 알렉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은 방송 인터뷰에서 한국이 대형교회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접촉자를 모두 체포하려고 군과 경찰을 동원했다는 발언을 했지만, 이는 틀린 주장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zoo@yna.co.kr

bdk@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임주영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