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5.0°

2020.11.23(Mon)

'하얀 굴리트' 케인, 공수 겸장이란 이런 것..."PL 공격수 중 수비 최고"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7 14:06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인환 기자] 해리 케인은 딱 두 가지를 잘한다. 바로 공격과 수비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 터프무어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번리와 경기서 후반 30분 케인과 손흥민이 합작한 득점포를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득점포를 쏘아 올린 손흥민은 리그 단독 득점 선두에 올랐다. 한 골을 추가하며 8골을 기록하며 동 라운드 침묵한 칼버트-르윈(7골)을 앞섰다. 

값진 결승골을 터트린 손흥민만큼 케인이 돋보이는 경기였다. 그는 공격뿐만 아니라 수비에서도 엄청난 존재감을 뽐내며 팀 승리의 1등 공신으로 자리매김했다.

케인은 손흥민과 멋진 호흡으로 결승골에 기여하기도 했다. 후반 30분 코너킥 상황에서 라멜라가 올린 것을 케인이 헤더로 방향을 돌리고 손흥민이 재차 헤더로 연결하며 골문을 갈랐다.

이날 도움으로 케인은 5골 8개의 도움으로 리그 도움 선두에 올라섰다. 재미있는 점은 8개의 도움 중 7개가 득점 선두인 손흥민(8골)을 향한 것이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흥민과 최고의 호흡을 자랑하며 팀 공격을 이끄는 케인은 살림꾼 역할까지 해내고 있다. 특유의 수비력을 살려 불안한 토트넘 뒷문을 지탱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도 케인의 수비가 빛을 발했다. 그는 후반 25분 결정적인 슈퍼 세이브로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번리의 코너킥 공격에서 타코우스키의 헤더가 빈 골대를 향했다. 

요리스와 다른 수비진이 제대로 반응하지 못하는 사이 케인은 재빠르게 번리 수비벽을 제치고 골대 앞으로 향해 정확한 헤더로 골을 걷어냈다. 말 그대로 1골을 막아내는 멋진 수비였다.

축구 전문 통계 업체 '후스코어드'의 기자 알리 트위데일은 "케인은 이번 시즌 EPL 공격수 중에서 가장 많이 슛을 블록(3개)하고 클리어(7개)해냈다. 심지어 공격수 중 가장 많은 태클도 기록 중이다"고 혀를 내둘렀다.

이번 시즌 케인의 활약상은 모 온라인 게임에서 공수 완벽한 카드로 평가받는 굴리트가 떠오를 정도다. 케인의 공수 만점 활약이 어디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주목된다.

/mcadoo@osen.co.kr

이인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