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3.0°

2020.11.26(Thu)

정인선·김성주도 여태껏 몰랐다던, 노란 햄뚜껑의 비밀 ('골목식당')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8 13:00


[OSEN=김수형 기자] '골목식당'에서 우리가 잘 못 알고 있는 햄 뚜껑의 상식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28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서울 동작구 상도동 골목 편이 그려졌다. 

이날 서울 동작구 상도동 골목편이 그려진 가운데 백종원이 잔치국숫집부터 방문했다. 색다른 메뉴개발을 숙제로 남긴 가운데, 사장이 연구한 다양한 국수들을 준비, 백종원이 하나씩 시식했다.  

백종원은 어묵이 들어간 잔치국수를 1위로 뽑더니 시간을 절약해 국물을 깊어지게 할 수 있는 팁도 전했다. 
이어 "현 상태에서 4천원 가성비는 훌륭하다"고 했고 가격에 맞게 인건비와 재료비는 줄일 수 있는 방향을 조언했다. 

사장님은 햄을 쓰고 다시 통에 담았고, 이를 보던 백종원은 "햄의 노란 뚜껑이 보관용이 아니다. 밀폐 통에 넣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닭떡볶이집의 일지부터 확인했다. 사장은 호불호 강한 만큼 '호'를 더 넓힐 수 있도록 분주하게 요리를 연구했다. 백종원이 정인선과 함께 방문했다. 

이후 변화를 묻자, 사장은 비장의 재료를 추가했으며 마늘과 파채, 닭가슴살을 추가했다고 전햇다.사장님이 연습한 새로운 버전의 음식을 맛 보기로 했다.

모두의 기대 속에서 사장은 비장의 무기인 마늘과 파채를 투입, 백종원은 계속해서 미소지었다. 두 가지 재료로 또 다시 두 사람은 극명한 온도차를 보였다. 

결국 김성주가 투입됐다. 김성주는 "개성있던 떡볶이 맛이 없어져, 마늘을 넣으니 이건 그냥 닭볶음탕이 됐다"면서 평범한 맛이 됐다고 했다. 닭떡볶이였을 때는 랭킹을 찍었으나 닭볶음탕으로는 하위권의 맛이라며 깔끔하게 정리했다. 

백종원은 "사업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면서 유독인구 많은 곳이면 일반적인 맛이 유리하지만 마름모 이론을 토대로 충성도 높은 좁은 층으로 소비력을 공략하자고 조언했다. 

백종원은 "장사에서 좋은 예, 모든 손님을 잡으려면 오히려 높여, 일부는 포기해야 충성도 높은 손님을 확보할 수 있다"면서 "먹고 또 생각나서 와야되는 집이 되어야한다"고 덧붙였다. 

 하와이안 주먹밥집이 그려졌다. 백종원이 다시 온 이유는 첫 방문때 못했던 하와이안 주먹밥집을 맛 보기 위해서였다. 주문과 동시에 사장은 지난주와 달리 즉석에서 음식을 만들기 시작했다. 

이때, 사장은 사용한 햄을 다시 뚜껑을 닫았고, 백종원은 이를 보더니 "노란 뚜꼉의 용도를 잘 못알고 있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이에 MC들도 처음 듣는 얘기라며 인터넷에서 검색하기 시작, 노란 플라스택 캡은 유통과정 중 발생할 수 있는 파손을 방지하기 위한 충격을 완화하는 용도란 사실을 알게됐다.  

안전모와 같은 역할이라고.캔 개봉 후 덮개를 보관용으로 사용할 시 제품의 변색, 변질이 될 수 있으니 가급적 한 번에 다 먹는 걸 권장한다고 덧붙여있어 눈길을 끌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