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2.0°

2020.11.24(Tue)

[인터뷰] 6가 호텔 개발 JT 김 사장 “다운타운엔 지원금 한인타운은 왜 안돼?”

[LA중앙일보] 발행 2020/10/29 경제 1면 기사입력 2020/10/28 18:14

미납 세금, 합의액 완납
주민의견 취합도 거쳐

LA시 지원, 웨슨이 앞장
“내년 2분기에 공사 강행”

LA 한인타운 6가 호텔 개발안에 대한 LA시 지원 중단 결정과 관련해 한인 개발업체 측이 억울하고 부당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해당 개발안을 총 책임지는 회사(3800 West Sixth Street, LLC)의 JT 김 사장(President)은 28일 오전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LA타임스 기사를 보고 놀랐고, 시 검사장과 시의회 결정에 놀랐다"면서 "선거를 코앞에 두고 지난 1년 가까이 추진되던 일에 대해 갑자기 무슨 큰 문제가 있어 중단시키려 하는 그 배경이나 의도가 궁금하다"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김 사장은 "투자자이자 원소유주인 레오 이 대표가 지난 2008년 라인 호텔 소유 당시 경영난으로 세금 미납이 발생한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그는 "하지만 이후 LA시를 포함한 채권자 그룹과 원래 미납 금액보다 줄어든 265만 달러를 내기로 완전히 합의했고, 이 금액은 다 갚았다"면서 "정치인에 대한 기부금도 모두 합법적이다"고 주장했다.

김 사장은 또 "호텔 개발안과 관련한 환경영향평가보고서 작성을 위한 작업이 진행 중이었다"면서 "윌셔코리아타운주민의회를 비롯해 한인사회와 지역 주민 의견을 취합하고 통과된 사안에 대해 이런 식으로 결정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불만을 나타냈다.

그는 이어 "(LA타임스 보도 직전부터 지금까지) 허브 웨슨 시의원에게 연락을 취했는데 계속 연결되지 않았다"면서 "당사자에게 무슨 문제인지 확인만 했어도 될 문제를 아무 상의 없이 일방적으로 자신이 제안한 안을 철회한 것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웨슨 시의원에 대한 섭섭함도 토로했다.

김 사장은 대형 공사와 관련해 LA시가 세금 크레딧 형식으로 재정 지원하는 일은 다운타운 개발 프로젝트에서는 흔한 일이라면서 왜 한인타운 개발에 대해서만 문제로 삼는지 모르겠다면서 희생양이 된 듯한 차별에 따른 억울함도 호소했다.

LA 시의회는 27일 전체 회의를 통해 허브 웨슨 시의원이 제안한 한인타운 6가 호텔 개발안에 대한 시 재정지원 안을 철회하자는 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6가 호텔 개발안은 상당한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당장 거금의 공사비 마련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게 부동산 관계자들의 시각이다. 시 검사장과 시의회에서 일단 제동을 건 개발안에 대해 최소 수천만 달러에서 수억 달러에 달하는 거금을 내주기는 쉽지 않기 때문이다. 더구나 현재 여행 숙박업계는 코로나19 팬데믹 때문에 언제 경영 상황이 회복될지 불투명한 게 현실이다.

김 사장은 이번 시의회 결정으로 경제적 타격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하면서도 수정 축소하는 한이 있어도 개발안은 계속 진행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 사장은 "한인 사회를 대표하는 호텔을 짓겠다는 계획에 일부 차질이 생길 것 같다"면서 다시 전열을 재정비해 늦어도 내년 2분기에는 다시 공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시의회를 상대로 이번 결정을 재고해 달라는 입장도 전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