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2.0°

2020.11.24(Tue)

한국 외교부 미 대선 후 걱정 “폭력·방화 우려…안전 조심”

[LA중앙일보] 발행 2020/10/2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20/10/28 20:26

증오범죄·반달리즘 대비를

11월3일 미국의 선거를 앞두고 한국 외교부가 LA 등 미주 재외공관에 재외국민 안전조치 대비방안 마련 지시를 내렸다. 외교부는 미국 대선을 전후로 폭력 소요사태 또는 인종차별 증오범죄가 발생할 가능성을 우려했다.

28일 LA총영사관(총영사 박경재)에 따르면 외교부는 미주 재외공관에 재외국민 안전조치 대비방안에 만전을 기하라는 공문을 발송했다. 외교부 측은 11월3일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에 따라 미주 지역에서 크고 작은 소요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재외공관은 재외국민 보호 및 안전조치 마련에 나서라고 강조했다.

LA총영사관은 외교부 공문에 앞선 지난 26일 페이스북과 웹사이트에 ‘시위 관련 안전공지’ 게시글을 올렸다. 공지문은 “대선을 전후로 미국 전역에서 각종 시위와 여러 범죄가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재외국민과 동포들은 시위 발생지역 방문을 가급적 자제해달라. 법집행기관이 ‘현시점부터 불법으로 규정’ 또는 ‘해산 명령’을 지시할 때는 이를 반드시 이행해 체포 및 구금을 피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LA를 방문할 국민은 이곳 정보를 충분히 숙지하고 방문 일정과 비상 연락처 등을 가족, 지인들에게 수시로 공유해주기를 바란다. 위급상황에 처할 때는 911에 신고하고 시위 정보 안내 등은 LA총영사관 긴급전화(213-700-1147)로 안내한다”고 설명했다.

시애틀 총영사관도 "미 대선을 전후로 미국 전역에서 각종 시위와 극우세력 테러•폭력, 혐오범죄 발생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한국 테러정보통합센터에서 발간한 '무차별 총격 테러 발생 시 행동 요령'과 '차량 테러 예방 가이드라인'을 홈페이지에 함께 게재했다.

뉴욕총영사관은 지난 25일 맨해튼 타임스 스퀘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와 반대파들이 물리적 충돌을 빚은 사건을 언급한 뒤 "대선일이 다가오면서 과열 선거 양상을 띠고 있고 폭력적 대결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애틀랜타 총영사관도 이날 신변 안전 유의 공지를 통해 "대선 전후로 각종 시위가 예상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아시안 대상 인종차별 혐오범죄 발생 가능성도 여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한편 외교부는 지난 26일부터 필라델피아에서 무장한 흑인 남성이 경찰 총격에 사망한 사건에 반발하는 폭력 및 약탈 사태가 벌어진 사태도 우려했다. 이와 관련 샤론 황 필라델피아 한인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한인 가게 10군데가 또 당했다. 이것은 심각한 상황"이라며 "아침부터 관공서에 신고하고 순찰차를 보내달라고 요청하는 등 한인회 차원에서 조치에 나섰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