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0.0°

2020.11.25(Wed)

이중근 부영회장, 지주사·6개계열사 대표이사직 물러나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10/29 06:25



4300억원대 횡령 및 배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뉴스1]





대법원 실형이 확정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이 지주사와 6개 계열사의 대표이사·사내이사직에서 물러났다.

29일 부영그룹과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달 지주사인 부영, 계열사인 부영주택·동광주택·광영토건·오투리조트·인천일보·부영파이낸스대부의 대표이사와 사내이사에서 사임했다.

부영그룹의 지주사·계열사는 총 23개로, 이중근 회장은 이 가운데 19개의 대표이사·사내이사였다. 지주사와 6개 계열사에서 물러난 현재, 이 회장은 12개 계열사의 대표이사와 사내이사직을 유지하고 있다.

부영그룹은 2018년 2월 이 회장의 구속 직후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같은 해 5월 회장 직무대행 체제를 도입했다. 그룹 관계자는 "이 회장은 여전히 회장직을 유지하며, 회장 직무대행 체제로 그룹이 운영되는 것은 이전과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부영그룹의 회장 직무대행은 신명호 전 아시아개발은행(ADB) 부총재가 맡고 있다. 앞서 부영그룹은 2018년 회장 직무대행 체제를 도입하면서 신 전 부총재와 함께 이세중 환경재단 명예이사장(법규 총괄), 이용구 전 대림산업 회장(기술·해외부문 총괄)을 회장 직무대행으로 영입한 바 있다. 하지만 이용구 직무대행은 지난해, 이세중 직무대행은 지난달 25일 사임했다. 이에 따라 부영그룹은 당분간 신 직무대행 1인 체제로 운영된다.

부영의 핵심 임원도 최근 무더기 교체됐다. 이중근 회장의 3남인 이성한씨는 지난달 23일 부영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에서 물러났다. 부영엔터테인먼트는 동광주택산업 외 5개 법인 대표를 겸임하는 이창우씨를 새 대표이사에 선임했다.



부영 사옥






부영, 부영주택, 동광주택 등에서 대표이사와 사내이사였던 이기홍 사장은 지난 13일 퇴임했다. 오투리조트와 천원종합개발의 이종혁 대표이사는 지난달 23일 물러났다.

한편 실형이 확정된 이 회장은 최근 법원 판결의 부당성을 주장하며 헌법소원을 제기하기도 했다. 헌법재판소는 이 사건을 전원재판부에 회부하고 심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