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2.0°

2020.12.04(Fri)

'미쓰백' 레이나→소율, '투명소녀' 인생곡 경연 시작… 소연, "기회 뺏고 싶지 않아" 하차 [종합]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29 08:35

[OSEN=김예솔 기자] '투명소녀'의 경연이 시작된 가운데 티아라의 전 멤버 소연이 하차소식을 전했다. 

29일에 방송된 MBN '미쓰백'에서는 멤버들의 인생곡 경연이 시작된 가운데 티아라의 전 멤버 소연이 하차의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미쓰백 멤버들의 '투명소녀' 경연이 시작됐다. 멤버들은 메이크업을 받으면서도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소율은 "희율이 등원시키고 왔다"라며 멤버들에게 피로회복제를 나눠줘 눈길을 사로 잡았다. 

소율은 리허설을 하기 전 "짧고 굵게 연습했다. 내가 할 수 있는 만큼은 열심히 준비했다"라고 말했다. 다른 멤버들 역시 틈틈이 연습을 하며 끝까지 긴장을 놓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경연에 앞서 윤일상은 "레이나의 무대가 기대된다. 진정한 프로의 모습을 보여줄 것 같다"라고 말했다. 배윤정은 "나는 나다, 수빈이, 가영이가 기대된다. 오히려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아이들이 잘할 것 같다"라고 기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레이나가 가장 먼저 무대에 나섰다. 배윤정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제일 걱정되는 친구는 크고 많은 실수를 했던 레이나"라고 말했다. 레이나는 "노래라도 열심히 하려고 한다. 춤도 연습해서 열심히 할거다"라고 말했다.  

앞서 레이나는 야행성이었던 습관을 바꾸고 9시부터 일어나 일과를 시작했다. 또 컴퓨터 앞에 가득 쌓였던 과자봉지들도 사라졌다. 레이나는 "첫 촬영 이후 게임을 끊었다"라며 "완벽하게 아침형 인간으로 태어난 건 아니지만 밤새고 자는 일을 줄였다. 갑자기 활동량이 늘어나니까 몸이 피곤해서 잠이 들더라"라고 말했다. 

레이나는 무대가 시작됐다. 레이나는 자신의 장점인 달콤한 보이스로 노래를 시작했다. 이어 데뷔 12년차답게 노련하게 안무의 디테일까지 완벽하게 표현해 눈길을 사로 잡았다. 

레이나는 "튀는 옷을 입었다. 가사 속 주인공은 내가 없어져도 안 보인다고 했다. 나는 역설적으로 표현했다. 되게 아무렇지 않게 밝고 있는 느낌이었다"라며 "이래도 내가 안 보여라는 애쓰는 느낌으로 했다"라고 말했다. 백지영은 "혼자 라이브를 하니까 끝에 힘이 많이 들어가서 아쉬웠다. 좋은 무대였다"라고 말했다. 

배윤정은 "전체적으로 굉장히 많이 좋아졌다"라며 "표정을 다른 사람과 다르게 밝게 잡았다고 하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너무 웃는 걸로 가는 게 좀 아쉬웠다. 보컬은 듣기엔 너무 좋았다"라고 평가했다. 

이어서 세라, 소율의 무대가 이어졌다. 세라는 '투명소녀'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편곡했지만 윤일상으로부터 혹평을 받았다. 소율은 귀엽고 상큼한 무대를 만들어 긍정적인 평가를 얻어냈다. 

한편, 이날 티아라 소연이 '미쓰백'에 하차 메시지를 전했다. 소연은 "제작진 분들과 회사와 상의 끝에 아름다운 이별을 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소연은 "처음 녹화를 시작하는 날 오랜만에 다른멤 버들을 만났다. 너무 반가웠다"라고 말했다.

소연은 "나도 물론 어렵지만 내가 상상도 못했던 아픔을 겪고 어렵게 지내고 있는 동생들이라는 걸 알게 됐다. 그런 동생들과 경쟁을 하고 경연을 해서 뺏고 싶지 않았다"라며 "인생곡을 찾게 될 나머니 7명의 친구들을 응원해달라"라고 인사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N '미쓰백' 방송캡쳐] 

김예솔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