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6.0°

2020.11.23(Mon)

순익 31% 증가…코로나 회복 '기대 이상'

[LA중앙일보] 발행 2020/10/30 경제 3면 기사입력 2020/10/29 23:37

남가주 한인은행 3분기 실적
26.4% 줄었지만 전망치 상회
코로나 재확산에 4분기 불투명

남가주 한인은행 6곳의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인해서 지난해만 못했다.

본지가 남가주에 본점을 둔 뱅크오브호프, 한미은행, 퍼시픽시티뱅크(PCB), CBB, 오픈, US메트로뱅크 등 6곳의 3분기 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들 은행의 순익은 지난 2분기와 비교해서 31.3%나 늘었다. 그러나 전년 동기 대비로는 26.4% 감소했다. <표 참조>

▶순익

남가주 한인은행 6곳의 3분기 순익 규모는 5835만 달러로 직전 분기의 4444만 달러보다 31.3% 증가했다. 4대 상장 한인은행 모두 월가 전망치를 가뿐히 뛰어넘었다. 특히 한미은행의 전분기 대비 순익 증가율은 78.1%로 어닝서프라이즈를 거뒀다. 6년 만의 최대 실적이며 지난해 3분기의 1238만 달러보다도 32.1%나 많았다. CBB 역시 좋은 영업실적을 올렸다. CBB는 직전 분기보다 75.7%나 많은 290만 달러를 3분기에 벌어들였다. 빠른 신장세를 기록 중인 US메트로뱅크는 지난 2분기와 비교해서 46.4%나 늘어난 157만 달러를 당기 순익으로 발표했다. 2019년 3분기보다 1.9% 정도 나은 실적이다. US메트로뱅크의 지주사는 올 1분기부터 실적보고를 시작해서 2019년 3분기 실적은 은행 실적으로 비교했다.

▶자산·대출·예금

코로나19 여파에도 남가주한인은행들의 자산·대출·예금 등 외형적인 신장세는 이어졌다. 6곳의 총자산 규모는 지난해보다 11.4% 불어난 283억3462만 달러로 집계됐다. 6곳 중 5곳은 두 자릿수로 성장했다. 이 중 7억 달러를 돌파한 US메트로뱅크의 전년 대비 자산 성장률은 44.6%나 됐다. 지난해보다 20.7%나 껑충 뛴 CBB의 자산 규모는 14억 달러에 육박했다. 단, 절반인 3곳은 2분기보다 소폭 줄었다.

예금고 역시 두 자릿수로 늘었다. 총예금은 지난해보다 14.3% 증가한 237억6312만 달러였다, 뱅크오브호프의 3분기 총예금액은 140억 달러를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보다 17억7361만 달러(14.5%)나 많다. 증가 폭으로 전년보다 45.2%나 뛴 US메트로뱅크도 눈에 띄었다.

자산과 예금과 달리 대출은 한 자릿수의 성장률을 기록해 어려운 융자 여건을 보여줬다. 남가주 한인은행들의 3분기 대출 규모는 221억1322만 달러로 지난해보다 9.1% 늘었다. 뱅크오브호프와 한미은행 등 대형은행은 한 자릿수로 늘었고 중소형은행들은 두 자릿수로 증가했다.

한인 은행권은 “힘들었던 2분기를 보내고 3분기에 좋은 영업 실적을 보였다”며 “계절적으로 둔화하는 4분기와 팬데믹의 재창궐이 겹쳐서 향후 실적 전망은 밝지 않다”고 진단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