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거울과 창] 터널의 끝은 어디쯤일까

김상진 기자
김상진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10/31 미주판 18면 입력 2020/10/30 19:16

플라톤은 동굴의 비유를 통해 ‘아무 생각’ 없이 사는 인간들을 풍자했다. 사슬에 묶여있는 사람들은 동굴 벽에 비친 자신의 그림자만이 실체라고 생각한다. 사슬을 끊고 나가 세상의 빛을 본 그 누군가가 동굴로 돌아와 밖의 이데아를 알리고 각성시키려 했지만 동굴이 세상의 전부라고 믿는 사람들에 의해 죽음을 당한다.

아직도 긴 터널을 지나고 있는 코로나19의 세상이 초현실처럼 느껴진다. 꿈속의 내가 실제 나일지도 모른다. 초현실 같은 세상에 세뇌되는 것 같다. 동굴의 사람들처럼 ‘아무 생각’ 없이 생존만을 생각해야 하는 지금의 시간이 두렵다.

관련기사 거울과 창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