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49.0°

2020.12.01(Tue)

유재석 "500만원에 해줄 수 있니?"..환불원정대 뮤비 제작비 협상('놀면 뭐하니?')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0/31 13:02

[OSEN=김보라 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걸그룹 환불원정대의 뮤직비디오 촬영비를 알맞게 협상하는 과정이 큰 웃음을 유발했다.

지난달 31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놀면 뭐하니?’에서는 환불원정대의 첫 곡 ‘Don’t touch me’의 뮤직비디오를 찍는 과정이 담겼다.

이날 지미 유(유재석)는 홍원기 뮤직비디오 감독을 만나 기쁘게 인사를 나눴다. 홍 감독은 그동안 서태지, 방탄소년단 등 인기가수들의 뮤직비디오를 제작했다.

지미 유는 홍 감독에게 “뮤직비디오를 500만 원에 해줄 수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홍 감독은 “단가가 많이 올랐다”며 “250만 원씩 4명만 해도 천만 원”이라고 답했다. 

지미 유는 이에 “오랜만에 만나서 돈 얘기부터 하니까 너무 분위기가 다운 됐다”고 미안해했다.

홍 감독은 “제작비용을 줄이려면 지인을 써야 한다”며 “촬영감독은 준홍, 조감독은 조훈, 지미집 감독은 남선이형”이라고 알렸다. 이에 유재석은 “금액적으로 내가 맞출 수 있는 만큼 맞추겠다”고 약속했다. 

환불원정대의 ‘돈 터치 미’ 뮤비 제작비는 1천만 원에 해결됐다.

/ purplish@osen.co.kr

[사진]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

김보라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