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뉴욕서 사흘째 대선 후 시위 벌어져

장은주 기자
장은주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11/07 미주판 3면 입력 2020/11/06 16:22

경찰관 위협 등 10여명 체포
NYPD “무기 반입 용납 못해”

5일 밤 맨해튼 유니온스퀘어 인근에서 다양한 깃발을 든 시위대가 구호를 외치면서 행진하고 있다. 이날 경찰과의 충돌로 10여 명이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AP]

5일 밤 맨해튼 유니온스퀘어 인근에서 다양한 깃발을 든 시위대가 구호를 외치면서 행진하고 있다. 이날 경찰과의 충돌로 10여 명이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AP]

뉴욕에서 사흘째 대선 후 시위가 벌어져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하고 최소 18명이 체포됐다.

5일 밤 맨해튼 그리니치빌리지에 위치한 성소수자 인권운동의 상징적 장소인 스톤월 인에 수백명의 군중이 모여서 평화적 시위를 시작했다. 이 외에도 유니언스퀘어 등 맨해튼 내 다른 장소에서도 산발적인 시위가 벌어졌다.

군중들은 성소수자 인권을 상징하는 레인보우 깃발과 ‘Black Lives Matter’가 적힌 깃발을 들고서 ‘We Choose Freedom’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날 시위는 화재가 발생하고 경찰관에 물건을 투척하는 등 소동이 벌어졌던 전날 시위보다는 덜 과격하고 충돌도 덜했다.

하지만 본드스트리트 인근에서 한 경찰관이 시위대로부터 쇠사슬로 목 부위를 위협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용의자는 즉시 폭행과 흉기 소지 등의 혐의로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칼을 든 또다른 시위대도 맨해튼 12스트리트 인근에서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서 뉴욕시경(NYPD)은 트위터를 통해서 “평화적인 시위에 무기를 반입하는 것은 용납될 수 없으며 즉각적으로 체포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시위에 참여한 시민단체 등은 경찰관 추가인력이 투입돼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서 공격적으로 대응했다고 전했다. 이 과정에서 지역매체의 한 기자는 트위터를 통해서 NYPD가 시위대를 공격적으로 밀쳤고 이 과정에서 본인이 땅바닥에 쓰러졌다고 주장했다.

반면, 더못 셰이 NYPD 국장은 경찰이 시위대를 대면하는 과정에서 놀라울 정도의 자제력을 보였다고 상반된 주장을 했다.

관련기사 2020 미국 대선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