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49.0°

2020.12.02(Wed)

조지아의 ‘무한도전’ 재검표 … “500만회 확인·분류 반복 ”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20/11/16  0면 기사입력 2020/11/15 13:54

18일까지 시한 쫒겨 쉬는 날 없이 반복
귀넷 등서 부정 시비 차단 위해 생방송도
트럼프, 주지사에 “민주당과 타협” 비난

 14일 디캡 카운티 스톤크레스트 재검표장에서 개표 요원들이 투표용지를 분류하고 있다.

14일 디캡 카운티 스톤크레스트 재검표장에서 개표 요원들이 투표용지를 분류하고 있다.

미국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수작업 재검표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조지아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조 바이든 차기 대통령 당선인이 불과 0.3% 포인트(1만4000여표) 차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이긴 조지아주 대선 개표 결과를 검증하기 위해 조지아 159개 카운티에서 수백 명의 개표 요원들이 일일이 손으로 500만 장의 전체 투표용지를 다시 펼쳐 확인하는 절차를 반복하고 있다.

재검표는 2인 1조로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한 사람이 투표용지를 펼쳐 이상 유무를 확인하고 유권자가 선택한 후보자 이름을 큰 소리로 읽으면 옆 사람이 다시 넘겨받아 거듭 확인하는 방식이다. 이렇게 이중 확인 절차를 거친 투표용지는 후보자별 득표함에 집어넣게 된다. NYT는 “조지아주 수작업 재검표는 투표용지 확인, 득표자 호명, 득표함 분류 작업을 500만 회 반복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귀넷 카운티에서는 37개조의 개표 요원이 일요일 오전까지 40만표 이상을 확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 소속 참관인 수십명과 카터센터 참관인 2명이 재검표 과정을 지켜봤다. 전세계 100여 개 국가에서 공정 선거를 감시해온 카터센터가 미국 선거에 참관인을 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선거관리 당국은 재검표 마감 시한이 18일로 정해짐에 따라 쉬는 날 없이 재검표를 진행하기로 했다.크리스 하비 선거관리국장은 “나라 전체의 시선이 여러분 개표 사무원들에게 모이고 있다”면서 “재검표 작업이 부담스러울 수 있겠지만 결국 종이를 세는 작업”이라고 독려했다.

일부 카운티에서는 부정선거 논란과 음모론을 차단하기 위해 재검표 과정을 온라인으로 생중계하고 있다. 귀넷, 풀턴, 디캡, 애슨스 클라크 등 일부 카운티는 유튜브를 통해 재검표 현장을 보여주고 있다.

공화당 주인 조지아에서 이처럼 사상 최대 규모의 수작업 재검표 작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 내 지지자들의 불공정 선거 시비는 끊이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검표 이틀째인 14일 오전 트위터를 통해 올 봄 스테이시 애브럼스가 주도한 민주당의 소송에 굴복해 부재자 투표의 유권자 서명과 관련된 투표 무효화 절차를 더욱 까다롭게 만든 타협안을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가 승인했다고 비난했다. 트럼프는 이 같은 합의 때문에 부재자 투표용지의 유권자 서명을 대조하는 것을 어렵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트위터에서 “그들도 알고 있고, 누구나 다 알고 있다. 범죄를 폭로하라”고 다그쳤다.

트럼프의 주장에 대해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은 “공정하고 투명한 재검표가 완료될 때까지 조지아 주의회가 선거인단을 승인해서는 안된다”고 거들었다. 깅리치 역시 부정선거 주장의 근거는 제시하지 않은 채 선거관리 책임자인 브래드 라펜스퍼거 주무장관이 “조지아 시민들의 공정한 선거 권리를 보호하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애틀랜타 저널(AJC)은 트럼프의 주장과는 달리 켐프 주지사도 애브럼스도 소송의 당사자가 아니었으며, 합의안에 서명한 적도 없다고 반박했다. 켐프 주지사는 트럼프의 주장에 대해 언급을 피했으며, 라펜스퍼거 주무장관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근거없는 거짓정보가 유포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라펜스퍼거 주무장관은 지난 11일 투표기기 검표가 정확했고 대선 개표 결과가 뒤바뀔 일이 없을 것이라면서도 논란을 불식하기 위해 지난 13일부터 재검표 작업을 시작했다. 이 재검표를 통해 승패가 정해지면 이후 패자는 관련 규정에 따라 재검표를 추가로 요구할 수 있다. 이때 재검표는 기계를 통해 이뤄진다.

조지아주는 주법상 격차가 0.5% 포인트 이하면 재검표를 요청할 수 있다. 다만, 조지아의 재검표 결과에 따라 승패가 뒤바뀐다 해도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바뀌는 것은 아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