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4.0°

2020.12.02(Wed)

CDC '코로나19, 대부분 무증상 감염자에 의해 전파'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기사입력 2020/11/21 03:55

새로 게시한 지침서 무증상 감염 최대 70% 추산
"감염 5일 후 전파력 가장 강해"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새로 업데이트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지침에서 대부분의 코로나19 전파가 무증상 감염자에 의해 이뤄진다고 명시했다.

CDC는 20일 홈페이지에 게시한 '코로나19 확산을 통제하기 위한 천 마스크의 집단적 사용'이라는 지침에서 "대부분의 코로나19 감염은 증상이 없는 사람에 의해 확산한다"면서 "CDC와 다른 기관들은 모든 감염의 50% 이상이 증상이 없는 사람들로부터 이뤄진다고 추산한다"고 밝혔다.

CDC는 "이는 신규감염의 최소 절반 이상이 자신이 다른 사람에게 감염시킬 수 있음을 알지 못하는 사람들로부터 발생함을 의미한다"고 했다.

CDC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타인에게 전파하는 사람 중 24%는 증상이 전혀 없으며, 35%는 증상이 발현되기 전 단계이다. 나머지 41%는 기침과 고열 등을 겪는 유증상자다.

CDC는 감염력이 가장 강할 때는 감염된 지 닷새 뒤라고 했다.

감염자가 아무런 증상이 없을 때 코로나19 전파의 51%가 이뤄지는데, 무증상 감염 비율이 24∼30%이고 감염 4∼6일 차에 감염력이 절정에 이른다고 가정할 경우 무증상 감염의 비율은 70%까지 늘어난다는 게 CDC의 분석이다.

CDC는 코로나19 감염자의 40∼45%는 전혀 증상을 겪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CDC는 아울러 마스크 착용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천 마스크만으로도 감염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고 밝혔다.

CDC는 "감염은 주로 감염자들이 숨 쉬고, 말하고, 노래하고, 재채기하고, 기침할 때 나오는 호흡기 비말(飛沫)에 의해 이뤄진다"면서 마스크를 착용하면 바이러스가 포함된 크고 작은 비말을 들이마시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전까지 CDC는 무증상감염이 어느 정도의 비율로 이뤄지는지에 대해 구체적인 수치를 내놓은 적이 없다고 CNN 방송은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