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1.27(Fri)

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임박…초중교 다시 '집·집·학교'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11/21 22:02



지난달 12일 오전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검토함에 따라 학생들의 등교 방식이 바뀔 가능성이 커졌다. 전교생 등교가 이뤄지던 학교들은 일부 원격수업 전환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2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자정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30명이라고 밝혔다. 닷새째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을 넘어섰다. 수도권 중심으로 2차 유행이 벌어진 지난 8월 말과 비슷한 규모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3시 회의를 열어 격상을 확정해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21일 생활방역위원회를 열어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논의했다. 중대본 관계자는 “(격상 발표) 가능성이 크다”며 “최종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2단계로 격상 시 적용 시점은 이르면 24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거리두기 단계가 달라지면 학생들의 등교 방식도 바뀐다. 1.5단계인 현재는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의 등교 인원이 전교생의 3분의 2로 제한되고 있다. 일주일에 3~4일 정도 등교하는 셈이다.

유치원, 초·중학교 등교 인원 3분의 1로 제한



지난달 19일 오전 서울의 한 중학교에서 학생들이 코로나19 안전생활 수칙 관련 영상을 보고 있다. 뉴스1





교육부 관계자는 "2단계 격상 시 사전에 준비한 메뉴얼대로 고등학교를 제외한 학교의 등교 인원을 전교생의 3분의 1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일주일에 1~2일만 학교에 가거나 학년별로 3주마다 돌아가면서 등교해야 한다. 학교에 있는 시간보다 집에서 원격수업을 듣는 시간이 길어지는 것이다.

2단계로 거리두기가 강화돼도 학교장 판단에 따라 등교 인원을 최대 3분의 2까지 늘릴 수 있다. 하지만 학생수 1000명이 넘는 과대학교나 각 반 학생이 30명 이상인 과밀학교는 반드시 등교 인원을 3분의 1 이하로 줄여야 한다. 이런 학교가 많은 수도권은 등교 방식이 크게 바뀔 것으로 보인다.

유치원과 초·중학교는 큰 변화가 예상되지만, 등교 인원이 3분의 2로 제한되는 고등학교는 큰 영향을 받지 않는다. 대학수학능력시험 일주일 전인 오는 26일부터 고3 등교가 중단되기 때문에 고1·2는 모두 매일 등교할 수 있다.

돌봄 대란 재현될라…교육부 "만반의 대책 마련"



지난 6일 오후 경기도의 한 초등학교 돌봄교실 불이 꺼져 있다. 연합뉴스





등교 인원이 줄면 가장 큰 문제는 돌봄이다. 돌봄 부담으로 학부모의 등교 요구가 큰 초등학교의 경우 많은 곳에서 학년별로 등교 시간을 달리해 사실상 전교생 등교를 해오고 있다. 오전·오후반, 시차 등교 등 여러 대책이 나오고 있지만, 2단계 격상 시 학부모 부담 증가는 불가피하다.

다른 변수는 돌봄 전담사 파업이다. 지난 6일 전국 돌봄 전담사가 주축이 된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는 전일제 근무 도입·돌봄 업무 지자체 이관 중단을 요구하며 하루 동안 파업했다. 이후 교육부가 나서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하겠다고 했지만, 협의체는 아직 회의를 한번도 못했다. 학비연대는 추가 파업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번 주 내에 회의를 열어서 돌봄 전담사들과 협의를 계속하려고 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도 대비해야 하므로 돌봄이나 등교 등에 문제가 없도록 만반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남궁민·황수연 기자 namgung.m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