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0.0°

2020.11.23(Mon)

이동국, 으리으리한 5남매 하우스공개X딸 설아, 1위 트로피 싹쓸이 룸 '깜짝' ('집사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기사입력 2020/11/22 02:27


[OSEN=김수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 이동국이 테라스와 트레이닝룸이 달린 집을 공개, 특히 딸 재아의 트로피들이 놀라움을 안겼다. 

22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사부 이동국이 출연했다.

이날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축구장에 모이자마자 "나오기로 약속했던 그 사부 아니냐"면서 모두 이동국을 추측했다.이 분위기를 읽은 이동국은 "원래 사부가 누군지 모르는 거 아니냐, 망했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차은우는 시작부터 강한 슛팅을 선보이면서"어렸을 때 축구좀 했다"면서 "운동을 좋아해, 시 대표로 1등도 했다"며 군포시 대표였다고 했다. 왼쪽 미드필더였다고. 군포 이동국으로 맹활약을 예고했다. 

이동국에게 은퇴후 계획을 물었다. 이동국은 "축구선수로 23년 동안 주어진 스케줄을 생활하며 살았다, 이젠 내가 모든 것을 짜야하는 상황이라 두렵기도 하다"면서"사부로 나왔지만 도움을 받고 싶기도 했다"며 은퇴 후직업 컨설팅에 대해 찾아보고 싶다고 했다. 

또한 K리그 유일한 40대 현역선수였다는 그는 "조카 친구들도 팀에 들어왔더라"면서 40대 세계 축구선수 시장가치 연봉 1위의 위엄도 보였다. 메시는 30대에서 1위라고. 이에 대해 이동국은 "그때까지 선수 생활이하는 사람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며 겸손하게 답했다. 

오랫동안 선수생활 한 이유에 대해 그는 "후배들이 날 보며 좀 더 오랜시간 선수생활을 이어갔으면 하는 바람이었다"면서 "실력이있음에도 다른 요인으로 은퇴하는 후배들이 많아, 40대 노장선수가 뛰고있는 것을 보고 따라갈 수 있도록 경기력을 유지하는데 많이 힘을 썼다"고 전했다.  

인생의 전반전을 해피엔딩을 마치고 사회 초년생이 된 이동국, 그리고 그의 가족들이 있는 집으로 이동했다. 비글미 가득한 오남매가 등장, '집사부일체' 멤버들 등장에 긴장했다. 오남매와 오형제 대결로 인사부터 기싸움이 웃음을 안겼다. 

특히 시안이는 봉에 매달리며 나다른 운동신경을 보였고, 오남매와 함께 본격적으로 집구경을 시작했다. 먼저 아이들이 만들어준 '이동국 박물관'을 소개, 각종 상패와 상들이 가득했다. 셀 수도 없는 축구인생의 빛나는 발자취였다.

무엇보다 K리그최다 8번 우승반지를 받은 그는 "재아가 트로피를 보고,아빠보다 더 많은 트로피를 갖고싶다고 한다"며딸 재아도 테니스 트로피를 모으고 있다고 했다. 모두 "지금껏 다 1위"라며 놀라워했다. 재아는 "아빠보다 더 많이 트로피 받는 것이 목표"라 했고, 이동국은 "정말 자랑스럽다"며 뿌듯해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쳐

김수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