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8.0°

2020.11.27(Fri)

美 백악관 안보보좌관 "위챗·틱톡 사용금지 결국 이뤄질 것"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11/22 04:32



틱톡을 둘러싼 미중 정치경제. [사진 비즈니스인사이더]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중국의 '위챗'과 '틱톡'의 미국 내 사용 금지가 결국 이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이유로 미국에서 위챗과 틱톡의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으나, 현재 법원의 제동이 걸려 보류된 상태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베트남을 방문 중인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베트남 외교 아카데미 강연에서 "법정 소송이 진행 중인 만큼 연방정부는 법원이 이같은 금지와 관련해 어떤 조처를 할 수 있고, 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힐 때까지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오브라인 보좌관은 이어 "이러한 앱을 금지하는 대통령의 권한이 결국 시행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행정부가 바뀌더라도 이러한 금지는 이뤄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행정부는 또 미국인에게서 많은 데이터를 가져가는 인기 있는 앱을 보유한 다른 중국 기업들도 살펴보고 있으며 몇 가지 조처가 있을 수 있다"면서 "대통령이 어떤 결정을 할지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베트남을 2박 3일 일정으로 방문한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전날 응우옌 쑤언 푹 총리,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응오 쑤언 릭 국방부 장관, 럼 공안부 장관과 연이어 만나 양국 간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오는 22일에는 필리핀으로 이동해 23일 국방 물품 전달식에 참석하고, 테오도로 록신 외무장관, 델핀 로렌자나 국방장관 등과 회담할 예정이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