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54.0°

2021.01.18(Mon)

"선거는 끝났다" "국가적 망신" 측근조차 트럼프에 등돌린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입력 2020/11/22 20:36

미시간주 공화당 의원들 "선거에 문제 없어"
측근 크리스티 "트럼프 법률팀, 국가적 망신"
래리 호건 주지사 "바나나 공화국 됐다" 개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G20 화상회의 도중 자리를 떠 버지니아에 있는 골프 클럽을 들렀다고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골프 라운딩을 마치고 나오면서 자신의 지지자들을 향해 엄지를 들어 올리는 모습. [AFP=연합뉴스]





대선 불복 소송의 잇따른 기각에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캠프가 법정 다툼을 이어가려 하자 공화당 의원들과 측근 인사까지 차례로 승복을 압박하고 나섰다.

미시간주 공화당 의원들 "선거에 문제없다"



22일(현지시간) CNN에 출연한 프레드 업튼 공화당(미시건) 연방 하원의원. [CNN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일 경합주인 미시간주의 공화당 인사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공화당과 공화당전국위원회(RNC)가 미시간주 선거관리위원회에 대통령 승자 확정 발표를 미루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미시간주 공화당 지도자들은 이 자리에서 "선거 결과를 바꿀만한 증거를 본 적이 없다"며 사실상 이를 거부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이어 미시간의 공화당 연방 하원의원 프레드 업튼은 22일 CNN에 출연해 "(미시간에서 나온) 15만4000표 차이는 적은 게 아니다, 끝났다"며 쐐기를 박았다. 그는 "사기나 남용의 증거를 제시한 사람은 아무도 없고 83개 카운티 모두 자체 선거 결과를 인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 사기 주장은) 이제 멈출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선거인단 16명이 걸린 미시간에서는 조 바이든 당선인이 51%의 득표율로 48%를 득표한 트럼프 대통령을 이겼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 측은 미시간주에서 투표 불복 소송을 제기했지만 기각됐다. 미시간주는 23일 오후 선거결과를 인증할 계획이다.

선거인단 20명이 달린 최대 승부처 펜실베이니아주 연방지법도 트럼프 캠프가 개표 인증을 막아달라며 낸 소송을 기각했다. 이에 트럼프 캠프는 21일 제3연방고등법원에 항소하며 법정 다툼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제3고법은 트럼프 대통령의 항소 사건을 다룰 판사 3명을 무작위 배정할 예정이다. 현재 14명의 판사가 있는데, 이들 중 8명은 공화당 출신 대통령(3명은 트럼프 임명)이 임명했다. 민주당 출신 대통령이 임명한 판사는 6명이다.

트럼프 캠프 법무팀은 소송을 제3고법을 거쳐 대법원까지 끌고 가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다. 현재 연방 대법관 9명 중 6명은 보수 성향이다.

하지만 현직 공화당 의원을 비롯해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 중에서도 소송에서 이길 가망이 없다며 사실상 승복을 권고하고 나서는 이들이 생겨나고 있는 상황에서 불복 전략의 동력이 유지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크리스티 "국가적 망신", 래리 호건 "바나나 공화국 됐다"



22일(현지시간) ABC 방송에 출연한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 [ABC 방송 캡처]







승복을 압박하고 나선 대표적인 측근은 크리스 크리스티 전 뉴저지 주지사다. 그는 22일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선거 불복 소송을 진행 중인 대통령 법률팀을 "국가적 망신"이라는 표현을 쓰며 비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고문을 지낸 측근 인사다. 크리스티는 "나도 대통령 지지자였지만 선거 결과는 나왔다, 우리는 일어나지 않은 일을 일어난 것처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각을 세워온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도 CNN에 출연해 "우리는 선거와 관련해 가장 존경받는 나라였는데, 이제 '바나나 공화국'처럼 보이기 시작했다"고 일갈했다. '바나나 공화국'은 주로 바나나와 같은 1차 생산품에 의존하며 만성적인 부패와 정국 불안을 겪는 나라들을 일컫는다.




공화당 소속의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 [AP=연합뉴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