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역대 2번째 불명예' 무기력 두산, KS '2연속 영봉패' 수모 [오!쎈 KS5]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1/23 07:07 수정 2020/11/23 07:09

[OSEN=고척, 이대선 기자] 23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국시리즈 5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8회초 무사에서 두산 박건우가 좌월 3루타를 치고 슬라이딩을 하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고척,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득점권 침묵에 결국 고개를 떨궜다.

두산 베어스는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0-5로 패배했다.

두산은 3차전 7회 1점을 낸 이후 4차전에서는 점수를 올리지 못했다. 김재호의 3안타가 두산 안타의 전부였다. 10이닝 연속 무득점이었던 두산의 타선은 5차전에서도 좀처럼 터지지 않았다.

1,2,3회 출루를 만들어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 앟았다. 1회 선두타자 허경민이 볼넷을 골라냈지만, 병살타가 나왔다. 2회에는 1사 후에 김재호의 볼넷, 최주환의 2루타로 2,3루 찬스가 됐지만, 박세혁과 오재일이 내야 범타로 물러났다. 3회에는 2사 1,2루 찬스가 4번타자 김재환의 침묵으로 소득없이 물러났다.

득점권 부진은 8회 절정으로 이어졌다. 3차전까지 타율 8푼3리로 침묵했던 박건우가 모처럼 호쾌한 타격을 보이며 좌측 담장을 직격하는 큼지막한 타구를 날렸다. NC 수비가 잠시 흔들리는 사이 박건우는 3루에 안착했다.

무사 3루로 희생 플라이 하나면 무득점을 깰 수 있는 상황. 타순도 허경민-정수빈-페르난데스로 이어지지는 상위 타순이었다. 그러나 허경민의 우익수 플라이 때 나성범의 강력한 송구로 3루 주자가 홈으로 달리지 못했고, 정수빈이 삼진으로 물러났다. 페르난데스까지 우익수 뜬공으로 돌아서면서 두산의 득점 찬스는 무산됐다.

두산은 이날 득점권에서 7타수 무안타. 점수를 뽑을 수가 없었다. 이로써 두산은 2경기 연속 영봉패, 19이닝 연속 무득점 침묵에 빠졌다. 역대 한국시리즈에서 2경기 연속 영봉패는 2007년 이후 2번째 진기록이다. 당시 두산은 SK에 4~5차전을 모두 0-4 영봉패를 당했다. 13년 만에 다시 두산이 불명예를 당했다. 

두산은 시리즈 전적 2승 3패로 남은 경기를 모두 잡아야 하는 부담을 안게됐다. /bellstop@osen.co.kr

이종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