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2.0°

2021.01.16(Sat)

GM 700만대 리콜…다카다 에어백 결함

[LA중앙일보] 발행 2020/11/24 경제 3면 입력 2020/11/23 18:33

GM이 전 세계에 팔린 약 700만대의 픽업트럭과 SUV에 대해 다카타 에어백 결함을 이유로 23일 리콜 결정했다.

GM은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과 합의를 거쳐 2007~2014년형 셰비 실버라도, 서버번과 타호를 비롯해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GMC 시에라와 유콘 등에 대해 리콜하기로 했다.

올해 GM이 올린 순익의 3분이 1에 해당하는 약 12억 달러가 소요될 이번 리콜은 지난 4년간 조사 끝에 내려진 결정으로 리콜 규모는 NHTSA가 정한 600만대보다 100만대 많은 수치를 GM이 발표했다.

GM은 향후 30일 이내에 NHTSA에 리콜에 관한 상세한 계획을 제출해야 하는데 회사 측은 문제가 된 질산암모늄을 사용하지 않은 에어백 팽창용 인플레이터 부품 160만개를 이미 확보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NHTSA는 “이번 GM의 리콜 결정으로 미국 내 남은 리콜 대상이 해소되면서 다카타 에어백 사태는 일단락됐다”고 덧붙였다.

다카타 에어백은 충돌 시 작동을 위한 인플레이터 재료로 휘발성의 질산암모늄이 사용됐지만 열과 습기에 노출된 상태에서 작동될 경우, 필요 이상의 압력이 발생해 금속 부품과 파편들이 분출될 위험성이 제기됐다. 미국 18명을 포함해 전 세계에서 27명이 목숨을 잃은 원인으로 지목됐고 미국에서만 6300만대, 전 세계적으로 1억대의 차량이 리콜 조처됐다.

리콜 여부 확인은 NHTSA 웹사이트(www.nhtsa.gov/recalls)에 17자리 VIN을 입력하면 알 수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