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2.0°

2021.01.16(Sat)

올해 LA 살인사건 300건, 10년래 최다…치안 공백 우려

[LA중앙일보] 발행 2020/11/24 미주판 3면 입력 2020/11/23 19:56

총격도 지난해보다 28% 증가

LA시 살인사건이 11년 만에 300건을 넘어섰다.

22일 LA경찰국(LAPD)은 최근 10년 동안 가장 많은 살인사건이 발생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LAPD는 올해 들어 살인사건이 300건을 돌파했고 이는 2009년 이후 가장 많은 수치라고 전했다.

LAPD 측은 트위터에 “한 해 300건에 달하는 살인사건은 지난 10년 동안 보지 못한 수치”라며 “LAPD는 강력사건을 막기 위해 어떤 노력이든지 기울이겠다. 특히 범죄를 목격한 주민 제보도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LAPD는 살인사건 등 강력사건 급증세를 막기 위해 목격자 익명 제보를 당부하고 있다. 각종 강력사건 목격자는 신원을 밝히지 않은 채 웹사이트(lacrimestoppers.org)로 신고할 수 있다.

한편 LA경찰노조(LAPPL) 측은 LAPD 예산삭감 움직임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냈다. 공권력 개혁이 자칫 치안관리 부실로 나타날 수 있다는 지적이다. LA경찰노조에 따르면 작년과 비교해 올해 살인사건은 25%, 총격사건 피해사례는 30.5%, 총격사건 28.1%, 갱 관련 살인 22.6%, 갱 관련 차량절도 18.4%나 늘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이선민 변호사

이선민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