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사진]루친스키, '박세혁 몸 맞는 공으로 1사 만루 위기'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1/24 02:07


[OSEN=고척, 최규한 기자]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2회초 1사 1, 2루 상황 두산 박세혁에게 몸 맞는 공을 내준 NC 선발 루친스키가 땀을 닦고 있다. / dreamer@osen.co.kr

최규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