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사진]손민한 코치, '루친스키, 진정하고'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1/24 02:09


[OSEN=고척, 지형준 기자] 24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6차전 NC 다이노스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열렸다.

NC가 3승 2패로 시리즈 우위를 점하고 있다. 이날 NC가 승리를 하게 되면 창단 첫 한국시리즈 우승과 함께 통합 우승을 달성하게 된다. 2년 연속 한국시리즈 우승을 노리고 있는 두산은 7차전 소환에 나선다.

2회초 무사에서 NC 루친스키가 두산 페르난데스에 중전안타를 허용하자 손민한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jpnews@osen.co.kr

지형준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혜린 재정 플래너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