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트럼프, 퇴임준비 들어갔나…'비밀경호국, 거주지 경호 준비'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연합뉴스] 입력 2020/11/24 08:55 수정 2020/11/24 16:59

ABC "요원 팜비치 배치 의향 조사·마러라고 개보수…퇴임후 삶 구체화 징후"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 백악관 비밀경호국(SS)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퇴임 이후 거주지에 대한 경호 준비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 ABC 방송은 24일(현지시간) 비밀경호국 요원들이 트럼프 대통령 소유로 '겨울 백악관'으로 불리는 마러라고 리조트가 위치한 플로리다주 팜비치에 재배치될 의향이 있는지 질문을 받고 있다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비밀경호국 마이애미 사무소 역시 마러라고 리조트에 대한 물리적 증원을 검토하기 시작했다고 이 소식통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1월 퇴임 이후 팜비치로 거처를 옮길 경우를 대비한 움직임으로 관측된다.

미 연방총무청(GSA)은 미 주요 언론들이 조 바이든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예측한 지 16일 만인 전날 당선인을 확정했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트윗을 통해 정권 이양 협조 의사를 밝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불복 의사를 굽히지 않고 법적 소송을 이어가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ABC는 "각 주가 조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확정하는 선거 결과를 인증하기 시작함에 따라 그의 퇴임 후 삶이 구체화하는 분명한 징후"라며 "이런 움직임은 트럼프가 아직 바이든을 인정하지 않고 있어 비공식적인 것으로 여겨진다"고 분석했다.

비밀경호국 대변인은 "작전 보안을 이유로 경호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우리가 활용하는 수단·방법·자원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는다"고 확인을 거부했다.

뉴욕시 퀸스에서 태어나 오랜 기간 뉴요커였던 트럼프는 그의 주소지를 작년에 플로리다로 옮겼고, 지난달 말 그곳에서 대선 사전투표를 했다.

ABC는 또 트럼프 대통령 부부가 내년 1월 퇴임 후 살 거처에 대한 개보수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이 계획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트럼프가 거주 지위 유지를 위해 1년에 적어도 6개월을 플로리다에서 보내야 하는데, 74세의 트럼프는 뉴저지 베드민스터에 있는 자신의 골프 클럽과 뉴욕에서 시간을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다만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퇴임 후 계획은 유동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뉴욕 경찰 당국은 트럼프 대통령이 더는 뉴욕이 주 거처가 아니어서 맨해튼에 있는 트럼프 타워 주변의 법 집행 공간을 줄이기 위해 내년 1월 21일 비밀경호국과 협력할 계획이라고 경찰 관계자가 밝혔다.

그렇게 되면 맨해튼 5번가를 따라 차량 흐름이 좋아지고, 트럼프 타워와 인접한 56번가도 교통이 재개돼 미드타운 정체가 완화될 것으로 뉴욕 경찰은 예상한다.

[https://youtu.be/0E_gELQbqDI]

honeybe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