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7.0°

2021.01.21(Thu)

KT, 김태한 전 삼성 수석코치 1군 코디네이터 코치로 영입...채종국-정수성 코치 합류 [공식발표]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OSEN] 입력 2020/11/24 18:34 수정 2020/11/24 18:41

[사진] OSEN DB


[OSEN=손찬익 기자] kt 위즈가 다음 시즌 코칭스태프 개편을 완료했다.

1군에선 김태한(51) 코디네이터 코치를 영입했다. 감독과 파트별 코치진의 유기적인 소통 및 선수단과의 스킨십 강화를 위한 보강이다. 김 코치는 2005년 삼성에서 전력분석원을 시작으로 투수 코치, 수석 코치를 지냈다.

육성 강화와 분위기 쇄신을 위해 서용빈 신임 퓨처스 감독 아래 퓨처스와 육성군 코치진도 개편했다.

먼저 일본인 스즈키 후미히로(45) 코치가 합류한다. 스즈키 코치는 1998년 주니치 드래건스에 입단해 14년간 일본프로야구에서 포수로 활약했다. 은퇴 후 2013년부터 오릭스 버팔로스에서 1•2군 배터리 코치를 역임했다.

채종국(45, 전 한화 1•2군 수비 코치), 정수성(42, 전 SK 1•2군 작전 주루 코치), 백진우(32, 전 한화 선수) 등 코치 3명도 새로 영입했다. 기존 코치들과 신규 영입 코치들의 보직은 추후 결정된다.

한편, 기존 퓨처스 김인호 감독을 비롯해 강성우 배터리 코치, 한혁수 주루 코치, 최훈재 타격 코치, 신명철 타격 코치와는 재계약하지 않기로 했다. /what@osen.co.kr

손찬익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